한국콜마, 국내 자생식물 '어리연꽃'·'낙지다리' 노화방지 소재 개발
한국콜마, 국내 자생식물 '어리연꽃'·'낙지다리' 노화방지 소재 개발
  • 전지현
  • 승인 2019.04.2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 효능 연구로 SCI 저널 논문 등재, 높은 해외 생물자원 수입 의존도 해소 기대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화장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 R&D 전문제조기업 한국콜마가 국내 자생식물로 다양한 피부효능을 가진 소재를 개발해 국제학술지(SCI) 등재가 잇따라 눈길을 모은다.

사진=한국콜마.
사진=한국콜마.

22일 한국콜마에 따르면, 어리연꽃과 낙지다리가 각각 피부노화와 염증완화, 그리고 미백 등에 효과가 우수하다는 점을 발견,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국제학술지인 '몰큘스(Molecules)'과 '옥시다이티브 메디슨 앤 셀큘라 롱거비티(Oxidative Medicine and Cellular Longevity)'에 게재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한국콜마가 만나CEA, 한약진흥재단, 성균관대와 손잡고 3년여 동안 국내 자생식물 소재개발 연구에 매진한 결과다.

특히 어리연꽃에서 ‘어리연꽃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하는 신규 항노화 소재’개발 기술로 국내 특허 3건을 등록하고 해외특허(PCT) 출원했으며, 재배기술 연구를 통한 산업화에도 성공했다. 

어리연꽃은 항산화, 주름개선, 항염, 보습 등 다양한 피부 효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어리연꽃에만 함유된 특이한 플라보노이드 글리코사이드가 피부장벽을 강화하고 수분을 유지시키는 효능을 가지고 있어 항염 작용과 피부보습에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택란(水澤蘭)이라 불리는 낙지다리는 세포 스스로 분해돼 에너지를 얻는 자가포식(Autophage) 효과가 확인돼 산화균형이 무너지거나 자외선으로 손상된 피부세포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콜라겐 분해를 억제해 노화방지에도 탁월하며 항염 작용, 보습, 미백 등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 이 소재를 활용한 제품 개발이 기대되고 있다.

자생식물을 활용한 소재 개발은 나고야의정서 발효에 따른 부담을 줄일 전망이다. 나고야의정서는 생물자원을 활용하며 생기는 이익을 공유하기 위한 지침을 담은 국제협약으로, 각 국가 생물자원을 이용한 나라는 그 자원을 제공한 나라에게 수익의 일부를 제공해야 한다.

국내 화장품∙의약품 산업이 사용하는 원료의 54%가 해외에서 수입을 하고 있어 국산 자원을 이용한 연구개발이 필수라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이번 소재개발은 산업적 활용을 위해 연구가 미미했던 소재에 초점을 맞추고 연구를 진행했다"며 "아직까지 효능이 밝혀지지 않은 여러 자생식물을 토대로 다양한 화장품 소재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