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예견된 일?…김영은, 행보 대한 의문 해소됐다
이미 예견된 일?…김영은, 행보 대한 의문 해소됐다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4.1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영은 SNS)
(사진=김영은 SNS)

김영은의 결혼과 임신 소식이 알려지자 퇴사 이후 거취를 궁금해하던 네티즌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18일 SBS funE에 따르면 김영은과 오지환은 혼약한 상태로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김영은과 오지환은 현재 식만 올리지 않았을 뿐 법적인 절차는 마친 부부가 됐다. 혼인식의 일자는 공개되지 않았다.

김영은은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 홀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그는 초음파 사진을 통해 아기의 성별과 오지환과 지어준 이름을 공개했다.

활발한 소통과 달리 김영은은 쇼호스트 퇴사에 대해서는 이유를 밝히지 않아 팬들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SNS로 퇴사를 알린 김영은은 이후 "생각이 많은 밤"이라는 글을 올려 팬들의 걱정을 사기도 했다. 김영은이 혼인과 잉태로 인생 2막을 열게 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후에야 네티즌들은 걱정의 시선을 거두고 응원을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