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오른만큼 내린다?' 코스피 1%대 하락…2210선 마감
[마감시황] '오른만큼 내린다?' 코스피 1%대 하락…2210선 마감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4.1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코스피가 18일 하루만에 1.43%의 낙폭을 보이며 최근 5거래일간의 상승폭을 반납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2.12포인트(1.43%) 내린 2213.77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2.91포인트(0.13%) 오른 2248.80에서 출발해 잠시 혼조세를 보이다 우하향으로 전환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509억원, 1521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290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3.08%), SK하이닉스(-1.25%), LG화학(-0.54%), 셀트리온(-2.40%), 삼성바이오로직스(-2.44%), POSCO(-0.55%), LG생활건강(-1.47%), 신한지주(-0.88%) 등 대부분 하락했다.

시총 10위권에서는 현대차(2.29%)와 현대모비스(1.53%)만 올랐다.

업종별로도 전기·전자(-2.60%), 증권(-2.47%), 건설(-2.41%), 의약품(-2.17%), 종이·목재(-2.14%), 제조(-1.65%), 의료정밀(-1.47%), 은행(-1.35%), 유통(-1.33%) 등 대부분이 약세였고 운송장비(0.72%), 운수창고(0.75%)만 강세였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다시 제기되고 있고, 미국과 유럽연합의 무역분쟁 조짐 또한 보이고 있어 투자 심리가 위축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장이 중국 이동통신업체인 차이나모바일의 미국 시장 진출을 거부하겠다고 밝히면서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다시 제기되고 있다"며 "외국인들은 내일부터 시작되는 미국과 유럽 등의 부활절 연휴를 앞두고 악재성 소식들이 나오자 포트폴리오 조정 차원에서 매물을 내놓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Splash
사진제공=Splash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도 "EU가 미국의 보잉사에 대한 보조금 이슈로 200억 달러 규모의 보복관세 부과 품목 리스트를 공개함에 따라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한 우려가 부상하고 있다"며 "특히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집중된 반도체 및 화학 업종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고 말했다.

코스닥지수도 전장보다 13.37포인트(1.74%) 내린 753.5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85포인트(0.11%) 오른 767.74로 출발했으나 곧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34억원, 112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190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2.39%), 신라젠(-2.93%), CJ ENM(-0.86%), 바이로메드(-3.38%), 포스코케미칼(-6.45%), 메디톡스(-2.03%), 에이치엘비(-2.83%), 스튜디오드래곤(-3.82%), 펄어비스(-2.99%), 셀트리온제약(-2.94%) 등 10위권 종목이 일제히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