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불확실성 확대…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75% 동결(상보)
경제 불확실성 확대…한국은행, 기준금리 연 1.75% 동결(상보)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4.1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8일 오전 기준금리를 1.75%로 동결했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린 뒤 다섯달 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국내 경제지표 부진, 해소되지 않은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등 국내외 경제 상황이 불확실한 만큼 당분간 현 상태를 유지하면서 경기 동향을 주시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서울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75%로 유지한다고 결정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과 일치하는 결과다. 앞서 금융투자협회가 채권시장 전문가 200명(104개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7%가 4월 기준금리 동결을 전망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지난해 11월 금리 인상의 근거가 됐던 금융불균형이 해소되지 않았고, 국내 경기가 둔화되는 모습이라며 한은이 당분간 금리를 조정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었다.

기준금리가 예상대로 동결되면서 시장의 관심은 이날 함께 발표되는 경제성장률 전망치로 모인다. 한은은 1월 경제성장률을 기존 2.7%에서 2.6%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