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통로 어귀서 기다린 男...‘동선’까지 미리 파악했나?
진주 아파트, 통로 어귀서 기다린 男...‘동선’까지 미리 파악했나?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4.1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뉴스캡처
사진=MBC뉴스캡처

진주 아파트 방화범이 범행 전 했을 준비 과정이 네티즌을 소름끼치게 했다. 

17일 새벽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 한 남성이 방화를 범했다. 해당 아파트에 있던 주민들은 급하게 대피했지만, 대피로의 어귀를 방화범이 가로막은 상태였다. 

이 때문에 진주 아파트 방화 사건은 철저히 사전에 계획된 범죄인 것으로 보인다. 불을 지른 것은 물론이고 대피하는 이들의 동선까지 파악해 기다렸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흉기까지 준비해 놓고 자신 쪽으로 오는 주민들에게 이를 마구 휘둘렀다.

진주 아파트 방화 사건을 계획할 당시 이 남성이 어떤 앙심을 품고 있었는지는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 이 남성이 말의 앞뒤를 제대로 맞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경찰은 발표했다. 

한편 진주 아파트 방화 사건으로 사망자 다섯 명을 포함해 총 1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