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세월호 막말' 정진석·차명진 징계 논의
한국당, '세월호 막말' 정진석·차명진 징계 논의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4.16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병진 의원 ㅣ연합뉴스
차병진 의원 ㅣ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6일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으로 논란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징계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세월호 관련 발언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차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족을 겨냥해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적었고,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받은 메시지'라며 "징글징글하다"고 해 논란이 일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 참석 직후 물의를 일으킨 두 사람에 대한 징계 논의를 시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