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제이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출시 첫달 원외처방실적 15억 기록
씨제이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출시 첫달 원외처방실적 15억 기록
  • 전지현
  • 승인 2019.04.16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SD 콜 데이터 전체 1위·논문 등재·적응증 추가 임상 등 활발한 영업·마케팅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한국 제 30호 신약으로 지난 3월 급여 출시된 씨제이헬스케어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이 '블록버스터' 신약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씨제이헬스케어(대표 강석희)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이 3월 원외처방데이터(출처: 유비스트) 기준 15억3000만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씨제이헬스케어.
사진=씨제이헬스케어.

케이캡정은 이번 3월 원외처방 실적을 통해 국내 첫 P-CAB계열 신약으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으며, 향후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블록버스터 신약으로의 가능성을 보였다는 회사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케이캡정은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IQVIA(아이큐비아)가 발표하는 의료진 방문 및 디테일 활동 순위(세지딤스트레티직 데이터, 이하 CSD 데이터)에서도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 연속 국내 전 제품을 통틀어 종합 1위를 차지하는 등 활발히 영역을 넓히고 있다.

‘Korea P-CAB’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씨제이헬스케어 신약 케이캡정은 P-CAB(Potassium Competitive Acid Blocker;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 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이다. 지난해 7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의 주적응증인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과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적응증에 모두 허가 받고 지난달 1일 급여 출시됐다.

케이캡정은 씨제이헬스케어의 이름으로는 처음 선보이는 신약이다. 빠른 약효발현, 야간 위산 분비 억제 등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위식도역류질환 시장에 세대교체를 알렸다. 최근 SCI급 저널인 ‘AP&T’에 케이캡정의 3상 임상 결과 논문을 등재한 씨제이헬스케어는 위궤양 임상을 마무리 짓고 적응증 추가 절차를 밟고 있다.

이밖에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 요법 등 적응증 추가 임상 및 차별화 임상을 별도로 진행하며 위식도역류질환 시장의 세대교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케이캡정은 주요 빅5 병원 중 서울대병원에서 처방이 시작됐고, 신촌세브란스, 삼성서울병원은 DC를 통과해 처방을 앞두고 있다. 분당서울대, 이대서울, 충남대병원 등 주요 대학병원에서 속속 DC를 통과했으며, 개원가에도 빠르게 얼굴을 알리고 있다. 

씨제이헬스케어 관계자는 “심포지엄 및 제품설명회 등으로 의료진들에게 케이캡정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지속적으로 적응증 추가 및 차별화 임상을 진행해 우리나라 대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