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100억 투자 베트남 전선공장 증설…연간생산 10만톤
LS전선아시아, 100억 투자 베트남 전선공장 증설…연간생산 10만톤
  • 이연춘
  • 승인 2019.04.1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이연춘 기자] LS전선아시아가 약 100억원을 투자해 베트남 공장을 증설했다.

이를 통해 전선 소재의 생산 능력을 연간 2만7000톤에서 10만톤으로 확대했다. 베트남 연간 전선 소재 수요 20만톤의 절반가량을 생산하는 셈이다.

16일 LS전선아시아에 따르면 구리 소재 10만톤은 일반 건축용 전력 케이블을 6만km 이상 제조할 수 있는 양이다. 지구를 1.5바퀴 돌 수 있는 길이이다.

 

 

LS-VINA는 베트남 정부의 전력망 투자 확대, 외국인 투자와 건설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선 수요가 늘고, 해외 수출까지 하게 되면서 그 동안 부족한 전선 소재를 일본 등에서 수입해 왔다. LS-VINA는 향후 자체 소비하고 남는 물량은 베트남과 주변 국가의 전선업체에 판매할 예정이다.

회사측은 대량 생산과 수입 대체로 생산 원가를 절감하고, 외부 판매에 의한 수익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는 "LS전선아시아는 작년 광케이블과 중전압(MV) 전선, 버스덕트에 이어, 이번에 전선 소재 설비의 투자를 완료함으로써 성장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