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전자단기사채 246조8000억원 발행…전년比 17.2%↓
1분기 전자단기사채 246조8000억원 발행…전년比 17.2%↓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4.1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올해 1분기 전자단기사채(이하 전단채) 발행액이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17.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1분기 전단채 발행액은 246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17.2%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종류별로 보면 일반 전단채가 203조4000억원, 유동화 전단채가 43조4000억원 각각 발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일반 전단채는 22.6% 줄어든 반면 유동화 전단채는 23.0% 늘었다.

외화로 발행된 전단채 발행량은 3억달러(약 34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114.5% 증가했다.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만기별로는 증권신고서 제출이 면제되는 3개월물 이내 발행물이 245조9000억원으로 전체 발행량의 99.6%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7일물 이내의 초단기물이 157조7000억원으로 63.9%를 차지했다.

신용등급별로는 신용등급이 낮아질수록 발행량이 감소했다. 최상위 등급인 A1이 220조9000억원, A2가 21조1000억원, A3가 4조1000억원 발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 발행량은 증권회사(137조3000억원)가 가장 많고 유동화회사(43조4000억원), 카드·캐피탈·기타금융업(38조3000억원), 일반기업·공기업(27조8000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증권회사와 카드·캐피탈·기타금융업의 발행량은 각각 29.9%, 11.6% 줄었고 유동화회사와 일반기업·공기업의 발행량은 각각 23.0%, 17.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