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아시아나항공, 잠재 후보군은?…시장선 SK, 한화, 애경
[이슈분석]아시아나항공, 잠재 후보군은?…시장선 SK, 한화, 애경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4.1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이 결국 매각을 결정하면서 누가 인수하게 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2위 항공사로 연간 매출 7조원에 달하는 메머드급 매물이다. 국내에서 대형 항공사가 매물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장에서는 SK그룹. 한화그룹, 애경그룹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사모펀드 등이 인수전에 참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결정했다. 금호산업이 아시아나항공에 보유한 지분 33.47%를 모두 매각키로 한 것. 이는 시가로만 지난 14일 종가기준 3847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하지만 여기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감안할 경우 실제 매각가는 이보다 훨씬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여기에 인수자가 아시아나항공에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짊어져야 할 부채까지 감안하면 1조원이 넘는 자금력이 필수적이다. 이 때문에 인수 후보자로 거론되는 곳은 대부분 국내 주요 그룹에 국한된다.

다만 항공업이 정부의 허가산업으로 사업 경쟁이 제한적이고 성장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주요그룹의 적극적인 관심이 쏟아지리라는 전망도 있다. 

업계에서는 잠재 후보자로 SK그룹과 한화그룹, 애경그룹 등이 거론된다. SK그룹은 최근 몇 년간 풍부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메머드급 M&A를 성사시킨 곳이다. 지난해 최규남 전 제주항공 대표를 그룹 경영자협의체인 수펙스추구협의회 내 글로벌 사업개발부 부사장으로 영입했다는 점도 자주 거론되는 배경으로 꼽힌다. 

한화그룹도 항공기 엔진 제작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어 상당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는 평가다. 애경그룹은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을 계열사로 두고 있는 만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통해 항공업계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다. 

이 외에 롯데그룹이나 신세계그룹, CJ그룹도 자주 거론되는 후보다. 물류 계열사를 보유한 곳 입장에서는 항공물류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가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사모펀드의 등장도 점쳐진다. 다만 항공법에서는 외국인 등기임원 및 지분참여를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사모펀드가 참전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자는 금호산업의 33.5% 지분을 매입해야 하고 연내 상환하는 차입금 1.27조원까지 해결해야 한다”며 “대규모 자금력뿐 아니라 항공업에 대한 높은 이해로 아시아나항공의 포지셔닝을 극복해 경쟁력 회복방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내다봤다.

KB증권 연구원은 “제주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경우 기기재효율성 저해의 문제가 있을 수 있어 인수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며 “대한항공도 고(故) 조양호 회장의 사망과 이에 따른 상속문제, KCGI와 경영권 분쟁 이슈가 있어 M&A 후보가 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