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주] SK이노베이션 휠라코리아 이마트 신세계 유한양행 메디톡스 엔씨소프트
[추천주] SK이노베이션 휠라코리아 이마트 신세계 유한양행 메디톡스 엔씨소프트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4.1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5일 ~ 4월 19일] 현대건설기계 일진머티리얼즈 호텔신라 애경산업
증권가 이번주 추천주는? l 비즈트리뷴DB
증권가 이번주 추천주는? l 비즈트리뷴DB

■ KB증권
▲ SK이노베이션
- 2019년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2조5023억원, 776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2.8%, 9.1% 증가할 전망. 재고평가손실의 일부 환입과 래깅 정제마진의 상승을 통해 2018년 4분기 영업적자에서 1분기 다시 이익은 정상화될 것으로 판단
- 4분기 실적발표부터 배터리사업의 외형과 영업이익을 발표하기 시작. 아직까지 영업적자를 기록 중이지만, 장기적으로 사업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으로 판단됨. 2020년부터 의미 있는 실적개선이 가능할 전망
- 2019년 정유산업 최선호주로 추천. PX 수익성 상승의 수혜주, 자동차전지 수주 확대 예상

▲ 휠라코리아
- 주가 흐름 단기적으로 견조할 전망
- 글로벌 사업 확대에 주목 필요. 2019년 해외 매출 비중 56%, 전사 영업이익 78% 기여할 전망
- 국내 유일의 글로벌 패션 브랜드로 프리미엄이 적용이 필요하다고 판단

▲ 현대건설기계
- 3월 중국 굴삭기 내수판매량 4만1901대(+14.3% YoY), 1분기 누적 기준으로는 24% 증가
- 현대건설기계의 올해 인디아 굴삭기 판매량은 5150대를 기록(+22.8% YoY)할 전망
- 2019년 1분기 매출액 9334억원(+0.3% YoY), 영업이익 640억원(+3.5% YoY) 예상

 

■ 유안타증권
▲ 일진머티리얼즈
- 국내 S사와의 장기 공급 체결과 함께 LGC, CATL향으로의 매출 비중 확대를 통해 글로벌 상위 3개사를 모두 고객으로 확보
- 최근 말레이시아 Fab에 대한 중장기 방향성 상향 조정하면서 올해 하반기와 내년 이익 성장세는 소재 업체 중에서 가장 안정적일 것
- 2019년 매출액 5997억원(전년대비 +20%), 영업이익 675억원(전년대비 +31%) 예상, 2020년에도 이익 성장세는 35% 수준으로 꾸준히 상승 예상

▲ 호텔신라
- 2019년 1분기 양호한 산업수요에 따른 호실적 전망
- 중국 경기부양에 따른 중국 내수경기 회복 기대

▲ 신세계
- 백화점의 Mid-Single 수준의 안정적 성장 지속
- 전자상거래법 시행에도 불구 면세점 시장 수요 성장 지속
- 신세계인터내셔날, SSG.Com 등 지분 가치 2조3000억원 추가 반영 전망


■ 하나금융투자
▲ 엔씨소프트
- 리니지 리마스터 업데이트로 매출 상승 기대
- 리니지2M 흥행 기대 및 상반기 실적 예상치 상회 전망

▲ 신세계
- 백화점/신세계인터내셔날/센트럴시티 사업부문 견조한 실적 개선
- 면세점 흑자전환 가능성 긍정적

▲ 메디톡스
- 5월 뉴로녹스 최종 시판허가 획득 기대
- 기술이전 되지 않은 뉴로녹스, 코어톡스 기술이전 기대감 유효

 

■ SK증권
▲ 이마트
- 트레이더스와 SSG닷컴이 신성장동력의 입지를 공고히 하는 가운데, 주요 자회사인 이마트24와 프라퍼티의 장기적 모멘텀 역시 주효할 것
- 사업별 평가가치 합산(SOTP) 밸류에이션에 따라 영업가치 7조원, 투자자산가치 2조9000억원 반영하여 산출한 목표주가 24만5000원이며 주가순이익비율 13.9배로 동종 업계 현 시점 밸류에이션 매력 역시 가장 우수

▲ 애경산업
- 4분기 실적은 펀더멘털 훼손 요인이 아닌 일회성 비용 반영으로 좋지 않았으나, 중국 오프라인 채널 확장과 수출/면세 채널의 고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
- 2019년 매출 및 이익 성장률 대비 여전히 2019년 예상 매출액 기준 주가순이익비율(PER) 15배 수준으로 화장품 산업 내 가장 저평가된 상황

▲ 유한양행
- 기술수출료 유입에 따른 1분기 실적 호조세 예상
- 지분 보유 자회사들의 연구개발(R&D) 모멘텀으로 자회사 가치 부각

<비즈트리뷴은 위 기사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