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국회 간담회 참석 "악법도 법이란 말 싫다"
윤지오, 국회 간담회 참석 "악법도 법이란 말 싫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4.09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를 찾은 윤지오씨 ㅣ 연합뉴스
국회를 찾은 윤지오씨 ㅣ 연합뉴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고(故)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접대 강요 사건 증언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8일 국회를 찾아 사건 해결을 위한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다.

   
윤 씨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바른미래당 김수민·정의당 추혜선 의원의 초청으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했다.


회의실을 가득 채운 취재진을 보고 윤 씨는 "사실 이렇게 많은 취재진을 태어나서 처음 본다. 사건사고가 많았는데 범죄의 크기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이라며 장자연 씨 사건에 상대적으로 언론의 관심이 부족하다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가장 싫어하는 말 중 '악법도 법'이라는 말이 있다"며 "여기 저를 위해 와주신 분들이 법 위에 선 사람들에게서 저를 구원해주셨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응원과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곧이 걸어왔는데 앞으로도 그 걸음을 여기 와주신 분들과 함께 걸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씨는 이날 '윤 씨와 장자연 씨는 친분이 많지 않았다, 유일한 목격자가 아니다'라는 내용으로 윤 씨의 증언 신빙성에 의구심을 보인 뉴시스 기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뉴시스 기자님, 오셨느냐"라고 물은 뒤 대답이 없자 "안 오셨느냐. 정정 보도를 부탁드린다. 그렇지 않으면 저도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법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 씨는 이날 간담회가 비공개로 전환하기 전 한 번 더 큰 소리로 "뉴시스 기자님, 오셨느냐"고 외쳤다.

   
그는 비공개 간담회에서도 여야 의원들에게 기사 내용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사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간담회에 참석한 여야 의원들은 윤씨를 보호하고 장자연 씨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약속했다.

   
국회 문체위원장인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윤 씨의 진실을 향한 투쟁이 외롭지 않도록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잘 지켜드리자는 취지로 간담회를 마련했다"며 "윤 씨의 지난주 출판기념회가 석연찮은 이유로 하루 전 취소됐다. 뜻 있는 사람들과 시민의 힘으로 오는 일요일 국회에서 북콘서트를 열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특히 장자연 씨 사건과 관련, "언론 권력에 의해 자행된 사건이고 지금도 그 권력이 이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인식에 함께했다"며 "윤 씨가 오늘 지목한 특정 언론과 문제시 되고 있는 거대 권력의 관계를 의심하고 있다는 점도 함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남인순 의원은 "진상 규명이 외압 없이 이뤄지고 핵심 증인 윤 씨가 증인으로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인 권미혁 의원과 여성가족위원회 위원인 정춘숙 의원도 한목소리로 "진실이 밝혀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에서 권력형 범죄를 뿌리 뽑을 수 있도록 저희 국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국회가 윤 씨의 방패막이가 되겠다"(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 "윤 씨가 겪은 두려움과 외로움의 시간에 대해 국회가 성찰할 것"(정의당 추혜선 의원) 등 응원이 이어졌다.

   
안민석 의원은 30여분가량 이어진 비공개 간담회까지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수사와 관련한 윤 씨의 의견과 평가, 검찰·경찰에 바라는 얘기 등을 들었다"며 "이 사건은 성 접대 사건이 아니라 성폭행 사건이라는 데 의원들과 윤 씨가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피해자인 장자연 씨가 적시되는 사건이어서는 안된다. '김학의 사건'처럼 가해자가 적시돼야 하는데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유감"이라며 "언론권력이 이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인식도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를 주최한 3명의 의원과 간담회에 참석한 민주당 이종걸·이학영·남인순·권미혁·정춘숙 의원, 평화당 최경환 의원 등은 '윤지오와 함께 하는 의원 모임'을 만들어 이후 윤 씨를 지원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