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에서 바로 접수....CU, 홈택배 서비스 이용 3배 UP
집 앞에서 바로 접수....CU, 홈택배 서비스 이용 3배 UP
  • 전지현
  • 승인 2019.04.0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하는 장소와 시간대에 택배 방문 접수, 바쁜 현대인 편의성 높이며 인기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CU(씨유)가 편의점 택배 전문회사 CUpost와 함께 올해부터 시행한 ‘홈택배 서비스’ 이용 건수가 서비스 론칭 약 3개월 만에 3배 이상 크게 신장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BGF리테일.
사진=BGF리테일.

홈택배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편의점을 찾아가 택배를 맡겨야 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고객이 직접 지정한 시간과 장소에 배송 기사가 방문해 물품을 픽업한 후 인근 CU에 택배 접수를 대행하는 프리미엄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는 지난해 말부터 서울, 수도권 일부에서 테스트를 거쳐 올해 1월부터 정식 운영 중에 있다.

CU에 따르면, 지난달 홈택배 이용 건수는 지난해 12월 대비 무려 3배(212.7%)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이용건수 역시 도입 초기 대비 약 2.5배 증가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역별로는 강남, 역삼, 광화문 등 오피스 입지 이용 건수 비중이 약 30.5%로 가장 높았고, 신림, 노량진 등 독신자주택 입지 이용건수 비중도 18.8%로 나타났다. 목동, 창동 등 아파트가 밀집한 가족주택 입지가 10.3%로 그 다음을 이었다.

부재 중인 시간에 픽업을 원하거나 무게나 부피 때문에 혼자 운반이 어려운 물건을 배송하고 싶은 1인 가구, 시간∙공간적 제약으로 인해 편의점 방문이 어려웠던 직장인 등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택배 서비스에 대한 잠재수요가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홈택배 서비스는 기존 방문 택배 서비스와 달리 고객이 배송 기사에게 물품을 전달하는 방식도 직접 설정할 수 있다. 배송 물품을 현관문 또는 아파트 경비실 등에 맡긴다고 설정하면 고객이 부재 중일 때도 기사가 해당 장소에서 물건을 수취해 택배 접수를 대행해주는 식이다.

기존 방문 택배가 접수 후 1~2일 기다려야 하는 것과 다르게 홈택배 서비스는 접수 당일 원하는 시간에 바로 이용 가능하며 1~2일 내에 목적지로 배송된다.

CU는 도입 초기 서울, 수도권으로 한정됐던 홈택배 서비스 접수 가능 지역을 이달부터 6대 광역시로 확대했으며 순차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넓혀갈 예정이다. 택배 수령지는 전국 어디든 지정할 수 있다.

서비스 신청은 CU포스트 홈페이지내 홈택배 메뉴나 CUpost 전용 앱(App)에서 가능하다. 이용료는 동일 지역, 타 지역 구분 없이 최저 4000원(택배비 포함)으로 택배 접수시 고객이 기입한 물품 무게와 크기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신용카드, 모바일 후불결제 방식으로 한번에 가능하다.

조규천 BGF포스트 마케팅팀장은 “홈택배는 빠르고 편리한 배송을 중요시하는 바쁜 현대인들을 위한 프리미엄 택배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CU의 전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양하고 차별화된 택배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이달 말까지 홈택배 서비스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삼성 갤럭시 S10, 갤럭시 버드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하는 퀴즈 이벤트와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선착순 100명에게 홈택배 무료이용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상세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