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잠실 월드타워에 661㎡ 규모 '사진 카테고리 킬러샵' 오픈
롯데百, 잠실 월드타워에 661㎡ 규모 '사진 카테고리 킬러샵' 오픈
  • 전지현
  • 승인 2019.04.0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들에 색다른 경험 제공하고자 사진·스튜디오·서적·카메라 4개 섹션으로 매장 구성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롯데백화점이 사진 카테고리 킬러샵인 '291 photographs(이구일 포토그랩스)'를 오픈하며 매장에 문화를 접목한 신개념 ‘아트 비즈니스 플랫폼’ 매장으로 탈바꿈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롯데쇼핑.
사진=롯데쇼핑.

11일 잠실 월드타워 에비뉴엘 5층에 약 661㎡(200평)규모로 입점하는 291 photographs는 카메라, 스튜디오, 서적, 대규모 사진 작품과 같이 사진과 관련된 모든 제품과 경험을 한곳에서 만나도록 구성된 사진 관련 복합 문화 공간이다.

‘아트 비즈니스 플랫폼’인 291 photographs’는 예술에 기반을 둔 매장을 뜻한다.

1910년대 세계 최초로 사진을 유통한 미국 사진작가 ‘알프레드 스티글리츠(Alfred Stieglitz)’가 운영하던 뉴욕시 5번가 화랑 주소인 ‘291’과 사진을 의미하는 영단어 ‘Photographs’에 소유격을 의미하는 문장부호를 붙여 ‘사진에 대한 모든 것을 다루는 매장’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롯데백화점은 대중이 사진을 쉽게 만나는 공간을 만들고자 ‘협동조합 사진공방’과 카메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랑하는 충무로 역사 ‘반도 카메라’와 함께 1년간 개발기간을 거쳐 291 photographs’ 를 기획했다.

291 photographs’에 방문한 고객이 사진과 카메라에 관련된 모든 제품을 쉽게 경험하도록 사진∙전시, 스튜디오, 서적∙커뮤니티, 카메라의 네가지 섹션으로 매장을 구성했다. 체험형 컨텐츠와 리미티드 에디션 상품을 배치했다.

매장 입구를 들어서면 만나는 ‘사진∙전시’ 섹션에서는 ‘책가도’ 임수식 작가를 필두로 ‘협동조합 사진공방’에 소속된 한국 사진작가 500여명 작품을 다양한 크기(A4, A2)로 배치해 사진을 관람하며 마음에 드는 사진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

작가의 에디션 작품을 배치한 ‘미니갤러리’에는 11일 오픈에 맞춰 지난해 가장 주목 받은 신진 작가인 권도연, 김진희, 나나와 펠릭스(Nana Felix), 노기훈 작가의 작품을 선보이는 ‘291레포트 part.1’을 기획해 한국 사진의 스펙트럼을 압축해 느끼도록 했다.

또한, ‘스튜디오’와 ‘서적∙커뮤니티’ 섹션에서는 사진작가가 직접 찍어주는 ‘프로필 촬영’과 고객이 원하는 작품을 즉석에서 출력해주는 ‘프린트랩 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진 작가들이 지도해 주는 ‘카메라 클래스’와 ‘토크 콘서트’ 등 고객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한다.

마지막으로 ‘카메라’ 섹션에는 ‘라이카(Leica)’, ‘핫셀블라드(Hasselblad)’, ‘브리제(Briese)’ 등 20여개 이상 브랜드를 취급하는 ‘반도 카메라’와 협업했다. 세계 최초 35MM 필름 카메라를 만들며 현대 카메라의 기준을 제시한 ‘라이카’와 닐 암스트롱과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현존하는 최고급 카메라인 ‘핫셀블라드’의 카메라 바디와 렌즈 등 관련기기 20여종을 전개한다.

이주현 롯데백화점 테넌트 MD 팀장은 “사진 컨텐츠 접근성 확대와 활로를 다각화하기 위해 준비한 291 photographs’는 백화점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아트 비즈니스 플랫폼”이라며 “사진 커뮤니티에서 활발한 활동하는 하비족과 다양한 연령대 컬렉터 천국이 될 매장으로 거듭 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91 photographs’ 에서 판매되는 사진과 출판물, 작가와 연계된 다양한 굿즈 수익은 판매 작품의 작가를 포함해 행사에 참여한 작가들에게 균등하게 분배해, 유명 작가뿐만 아니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진작가들까지도 작품활동에 집중하도록 도울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