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글로벌 IT기업과 손잡았다…아마존·구글 등과 '영상압축 기술표준' 개발
삼성, 글로벌 IT기업과 손잡았다…아마존·구글 등과 '영상압축 기술표준' 개발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4.0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아마존,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IT기업들과 함께 영상 압축·전송 기술표준을 공동 개발·운영하는 작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글로벌 메이저 IT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는 비영리 업계 단체인 '오픈미디어연맹(AOMedia·Alliance for Open Media)'의 이사회 멤버로 선정됐다.
 
미국 매사추세츠주(州) 웨이크필드에 본부를 둔 이 단체는 아마존, 애플, 시스코, 페이스북, 구글, IBM,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넷플릭스, 엔비디아 등 글로벌 IT 업체들을 대거 회원사로 두고 있다.

이들 기업은 최근 가상현실(VR)과 3차원(3D) 영상 콘텐츠, 온라인 게임, 오락 등에서 4K 해상도 이상의 초고화질 스트리밍 수요가 증가하는 데 대응해 영상 압축·전송 기술표준을 함께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곳에서 의사결정 최고 단계인 이사회 멤버로 참여해 개방형 영상 압축 기술인 'AV1'의 확산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매트 프로스트 오픈미디어연맹 부대표는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삼성전자가 오픈미디어연맹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면서 "업계의 AV1 채택과 미래 미디어 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