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美 스파인 바이오 파마 기술 수출 계약금 55만불 수령
유한양행, 美 스파인 바이오 파마 기술 수출 계약금 55만불 수령
  • 전지현
  • 승인 2019.04.0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H14618에 대한 연내 임상 FDA에 신청 계획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은 2018년 7월 미 스파인 바이오파마사에 기술 수출한 YH14618 계약금 65만불 중 기수령한 10만불에 2차분 55만불을 추가로 수령했다고 5일 밝혔다.

YH14618은 유한양행이 지난 2009년 엔솔바이오사이언스로부터 기술 이전을 받아 공동 개발을 시작한 퇴행성 디스크 치료제로 임상1, 2a상을 거치면서 YH14618의 효능과 안정성을 입증했다.

하지만 2016년 10월 완료된 임상 2b상에서 위약 대비 통계적 유의성을 입증하지 못해 개발을 중단했었다. 유한양행은 YH14618 신약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해 임상 중단 직후부터 이 약에 대한 추가 사업화에 매진, 2017년 스파인바이오파마에 총 2400억원 규모로 기술 수출했다.

유한양행은 스파인 바이오파마가 척추 질환 치료제 연구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인 만큼 퇴행성 디스크 치료제 YH14618의 개발에 빠른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파인 바이오 파마는 YH14618은 글로벌 척추 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미충족 수요를 충족할 신약으로 보고 연내 FDA에 임상시험계획을 신청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