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강원 산불 통신시설 복구 진행 '총력'
이통3사, 강원 산불 통신시설 복구 진행 '총력'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4.0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지난 4일 강원 고성·속초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탓에 일부 통신장애가 발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SKT, KT, LGU+ 등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곧바로 대응에 나서 복구작업을 진행 중이다.

5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강원 고성·속초의 대형 산불로 SK텔레콤의 속초·고성간 일부 기지국과 케이블이 손실되는 피해가 났다.
 
강원 고성 산불 현장|연합뉴스 제공
강원 고성 산불 현장|연합뉴스 제공
이에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2시부터 주변 기지국 출력 조정 등을 통한 긴급 대응과 신속한 복구활동을 벌인 결과, 오전 3시 30분께 대부분 피해시설 복구를 완료했다. 현재 비상 조치로 재난 지역 내 네트워크 서비스는 원활하게 제공되고 있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SK텔레콤은 현재 비상상황 긴급 대응을 위해 산불이 완전히 진화될 때까지 통신 서비스 장애 방지를 위해 이동기지국 8대도 대기시키고 있다. SK텔레콤은 총 200명 이상의 인력을 투입해 24시간 통신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현장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KT도 일부 무선 기지국과 케이블의 피해가 발생해 복구작업이 진행 중이다. KT는 이동 발전차 16대와 이동식 기지국 14대, 200여명의 인력을 출동시켜 대응에 나서고 있다.

고성·속초 지역의 일부 LG유플러스 중계기도 손상돼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일각에선 앞서, KT 아현 통신구 화재 사건 이후로 국내 이동통신사들의 화재 관련 대응이 신속해졌다는 평이다.
 
한편,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일 오전 9시 기준 SK텔레콤은 2G·3G·LTE 기지국 5국소에서 피해가 발생했고 4국소의 복구가 완료된 상태다. LG유플러스는 피해를 본 2G 기지국 8국소 중 6국소를 복구했고, KT는 3G·LTE 83국소 중 38국소의 복구가 이뤄졌다.

과기정통부는 4일 오후 11시 10분 통신재난 '관심' 단계를 발령, 기지국 장애가 발생한 통신사에 인근 기지국의 출력을 상향토록 하고 통신사별로 비상대응체계 가동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