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광어회 판매…제주 어민돕기 나선다
홈플러스, 광어회 판매…제주 어민돕기 나선다
  • 전지현
  • 승인 2019.04.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지 가격 폭락…제주 양식 어민 판로 개척 지원 나서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홈플러스(사장 임일순)가 최근 산지 가격이 폭락한 광어(넙치)의 소비 활성화를 지원한다.

홈플러스는 10일까지 강서점, 영등포점 등 전국 120개 주요 점포에서 제주산 광어회를 1만9900원(팩·300g)에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모델들이 5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광어회를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는 최근 양식 광어 산지 가격이 폭락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민들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 120개 점포에서 제주산 광어회(팩/300g)를 1만9900원에 판매한다. 사진=홈플러스.
모델들이 5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광어회를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는 최근 양식 광어 산지 가격이 폭락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 어민들의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 120개 점포에서 제주산 광어회(팩/300g)를 1만9900원에 판매한다. 사진=홈플러스.

가장 대중적인 횟감 어종으로 꼽히는 광어는 최근 경기 위축과 대체 횟감의 급증으로 산지 가격이 폭락해 지역 어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광어는 제주도에만 350여곳 양식장이 운영돼 국내 양식 광어 약 60%를 생산, 제주 어민들 한숨이 더 깊어지는 상황이다.

제주어류양식수협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kg에 1만2000~1만3000원대로거래되던 제주산 광어(양식) 가격은 올 들어 8000원대까지 급락했다.

이에 홈플러스는 제주 어민들의 양식 광어 판로를 지원하기 위해 점포 내 자체 회 코너가 입점된 전국 120개 점포에서 직접 뜬 광어회를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

3~4인이 먹을 수 있는 양(300g 내외)을 한 팩에 담아 1만9900원에 판매해 제주도에서 양식한 싱싱한 회를 각 가정에서 즐기도록 마련했다.

신병준 홈플러스 수산팀 바이어는 “최근 산지 가격이 폭락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제주산 광어회를 전국 주요 점포에서 판매한다”며 “행사 기간 동안 가장 대중적인 횟감인 광어회를 각 가정에서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