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대 열렸다"…이통사, 일반고객 대상 '갤럭시S10 5G' 개통 시작
"5G 시대 열렸다"…이통사, 일반고객 대상 '갤럭시S10 5G' 개통 시작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4.0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SKT, KT, LGU+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5G(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폰 개통 행사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서비스를 개시했다.

5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KT는 이날 7시 서울 강남역에 위치한 '온식당(구 나인로드피제리아)'에서 '갤럭시S10 5G' 출시 기념 파티를 진행했다.
 
KT 온식당 강남역점 갤럭시S10 5G 개통행사
KT 온식당 강남역점 갤럭시S10 5G 개통행사
인기 영화배우 이제훈이 참석해 고객과 사진 촬영 등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갤럭시S10 5G 예약 신청자를 대상으로 즉석에서 진행된 추첨에서 성남시 오원창씨가 첫 고객으로 선정돼 노트북펜S를 경품으로 받았다. 갤럭시S10 5G 단말 개통을 사전 예약한 뒤 파티에 응모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50명을 선정했다. 행사장에는 중국 중앙(CC)TV , TV아사히, APTV, 알자지라 등 각 국 외신이 몰려 세계 최초 5G 서비스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SK텔레콤은 오전 8시 T월드 강남직영점에서 갤럭시S10 5G 일반 개통 행사를 진행했다. 고객 30명이 초청된 이번 행사는 기념 케이크 커팅식과 갤럭시S10 5G, 삼성 무선 로봇청소기와 같은 경품 증정 행사 등으로 구성됐다. 행사에는 SK텔레콤 5G 스마트폰 최초 가입 고객이자 5GX 홍보대사인 월드스타 김연아 선수가 참석했다. 강남직영점 매장 내에서 갤럭시S10 5G, VR 기기를 비롯해 차세대 AR글래스 '매직리프 원(Magic Leap One)', 홀로그램에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를 결합한 '홀로박스(Holobox)' 등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직접 개인 고객 입장에서 5G 서비스에 가입했다. MNO사업부 임원들은 개통행사 전 매장 인근에서 가두 홍보활동을 벌였으며, 일일 점장이 돼 첫 개통 고객들을 맞았다.
 
SK텔레콤 갤럭시S10 5G 개통행사(강남역 직역점)
SK텔레콤 갤럭시S10 5G 개통행사(강남역 직영점)
LG유플러스는 앞서, 지난 4일 오후 9시 강남역 팝업스토어 '일상로5G길'에서 갤럭시S10 5G 개통 전야제를 진행했다. U+5G 서비스 체험단 '2019 유플런서'에 선발된 50여명을 초대해 AR 댄스 콘테스트 라이브방송, U+5G 서비스 체험 이벤트를 하는 등 파티 형식으로 진행했다. 경품 증정 행사도 포함됐다.

이날 행사에는 U+AR 서비스의 광고 모델로 활약중인 가수 청하가 참석해 5G 서비스와 콘텐츠를 체험했으며, U+AR로 '벌써 12시' 안무를 즉흥적으로 선보이며 호응을 얻었다.

LG유플러스의 5G는 VR을 이용해 차은우, 손나은, 차은우, 성훈 등 유명 연예인과 일대일 데이트를 할 수 있는 스타데이트를 자랑한다. U+프로야구와 U+골프, U+아이돌 라이브, U+VR(가상현실), U+AR(증강현실) 등 다양한 미디어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