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딩에머슨자산운용, '리딩자산운용'으로 사명 변경
리딩에머슨자산운용, '리딩자산운용'으로 사명 변경
  • 최창민 기자
  • 승인 2019.04.0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최창민 기자] 리딩에머슨자산운용은 무상감자와 유상증자 등 자본확충으로 재무건전성 확보 및 '리딩자산운용'으로 사명 변경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따라 리딩투자증권은 지난해 3월 인수한 에머슨자산운용의 결손을 해소하고 자본을 확충해 지분율 50.14%를 확보함과 동시에 사명 변경을 완료함으로써 인수 이전의 적자 기업 이미지를 탈피하고 리딩투자증권의 IB전문성을 연계하는 비즈니스를 통해 영업력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리딩자산운용은 리딩투자증권에 인수되기 전, 연간 21억원의 적자를 내던 기업이었으나 지난해 8월과 9월 세계 최대 규모의 복합자동차매매단지인 수원 도이치오토월드의 1층 신차전시장(850억원)과 지하 1층 정비시설(735억원)의 투자자 모집을 통해 각각 매입을 완료하는 등 대규모 계약을 연이어 성사시키면서 인수된 지 1년만에 1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두고 운용자산(AUM)도 3월말 현재 2500억원을 넘어섰다.

리딩자산운용은 기존 영업조직을 투자1본부, 투자2본부, 개발사업본부 등으로 확대 개편하고 우수 인력을 영입했으며 새로운 사명을 내걸고 올해 운용자산(AUM) 6000억원 이상 달성을 목표로 전문영역인 실물형부동산 및 공공사업 부동산펀드 등에 주력하되 신규 개발사업 펀드나 블라인드펀드 등 다양한 상품영역을 중점으로 추진하고 리딩투자증권과의 사업연계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리딩자산운용은 "최근 결손보전을 위한 무상감자와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을 확충해 재무건전성을 대폭 개선했다"며 "그 동안의 적자회사 이미지를 청산하고 회사 신용도도 크게 높아짐에 따라 리딩투자증권의 IB전문성과 연계해 다양한 비즈니스로 수익창출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