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제재심, 한투에 '기관경고' 의결…임직원은 주의·감봉
금감원 제재심, 한투에 '기관경고' 의결…임직원은 주의·감봉
  • 최창민 기자
  • 승인 2019.04.0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비즈트리뷴=최창민 기자] 금융감독원은 3일 오후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한국투자증권의 발행어음 자금 부당대출에 대해 '기관경고' 제재를 의결하고 관련 임직원에게는 주의·감봉을 결정했다.

금감원은 또 과징금과 과태료 부과를 금융위원회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번 제재는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아 발행어음 사업을 하는 증권사에 대한 첫 제재 사례다.

금감원은 "제재심의위원회는 금융감독원장의 자문기구로서 심의 결과는 법적 효력이 없으며 추후 조치 대상별로 금감원장 결재 또는 증권선물위원회 및 금융위원회 의결을 통해 제재 내용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해 한국투자증권 종합검사 당시 발행어음 자금이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흘러 들어간 것을 개인대출로 보고 자본시장법 위반으로 판단했다. 초대형 IB는 발행어음 사업을 통한 개인대출이 금지돼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