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무원, 제로페이 강제 할당에 시달리나
서울시 공무원, 제로페이 강제 할당에 시달리나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4.0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제로페이 권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제로페이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공무원들이 제로페이 사업의 '강제할당'에 시달리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는 3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무원에 대한 제로페이 강제 할당을 중단하겠다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무원노조 서울본부는 "공무원 노동자들이 서울시의 특별교부금에 휘둘리면서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에 강제로 동원되지 않기를 원한다"며 "박 시장은 약속대로 공무원 강제 동원을 즉각 중단하고, 실적평가를 지난달을 마지막으로 끝내야 한다"고 밝혔다.

   
제로페이는 서울시가 소상공인의 카드결제 수수료 부담을 줄여준다는 취지로 지난해 12월부터 시행한 제도다.

   
하지만 자영업자와 소비자의 제로페이 참여가 저조하자 서울시가 자치구 공무원들에게 가맹점 모집을 할당하고, 특별교부금 300억원을 제로페이 실적과 연결해 25개 자치구에 차등 지급하기로 해 논란이 일었다.

   
공무원노조 서울본부는 서울시가 약속을 지키지 않고 제로페이를 강압적으로 추진하면 제로페이를 비롯한 시·구 공동협력사업의 전반적 문제점을 공개하고, 전면 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