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언트, 면역항암치료제 Q702, 미국암학회에서 효능 결과 발표
큐리언트, 면역항암치료제 Q702, 미국암학회에서 효능 결과 발표
  • 최창민 기자
  • 승인 2019.04.03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최창민 기자] 큐리언트는 미국 아틀란타에서 열린 미국암학회(이하 AACR)에서 임상 진입 준비 중인 면역항암치료제 Q702의 동물시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3일 밝혔다. AACR은 회원수 4만명이 넘는 3대 암학회로 매년 2만명 이상의 전문가와 제약사가 참석하는 학회다.

회사 측은 포스터 발표를 통해 삼중 저해제(Axl/Mer/CSF1R) Q702가 양미세환경에 관여함으로써 면역항암제의 효능을 보이는 것과 동시에 암세포의 내성발생을 억제하는 항암제 개발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AACR에서는 Q702의 면역활성화 기전을 종양미세환경에서의 전사체 분석 및 유세포 분석 등의 첨단 연구 기법을 통해 밝힌 것이 주목 받았다. 암세포는 면역을 억제하는 M2 대식세포 및 골수유래면역억제세포(MDSC)를 늘리고 면역활성화에 관계되는 M1 대식세포를 억제해 항암 면역의 주요 기전인 T 면역세포  활성화를 방해하는데, Q702를 처리할 경우 이러한 면역억제가 풀리는 것을 동물시험을 통해 확인했다. 또한 면역 활성화의 정도가 경쟁화합물 대비 우수한 것이 보여져 전문가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또 면역항암제로의 효능 뿐만 아니라 비소세포폐암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약제 내성 극복 가능성도 보여주었다. 타세바 장기 투약으로 내성이 발생한 비소세포성폐암 마우스 모델에 Q702와 타세바을 병용처방 할 경우 내성암 성장이 멈추는 결과도 밝혀, 초기 임상 환자군 설정이 어려운 면역항암제 개발에 방향을 설정했다는 평가다. 

회사 측은 "이런 결과는 Q702가 선천면역 및 항암제 내성에 관여하는 독특한 삼중 저해 기전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며, Q702의 기전적 장점으로 인해 병용처방 뿐만 아니라 단독처방에서도 암세포를 현저하게 억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큐리언트는 "현재 올 하반기 미국에서 임상 1상 진입을 목표로 임상신청(IND)을 위한 시험이 진행 중이며 개발 성공 시 경구투여 합성신약으로 연간 수억원이 소요되는 기존의 면역항암제와 달리 환자및 보험당국에서 쉽게 선택할 수 있고 병용처방 시에도 추가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효능으로 경제성이 뛰어난 혁신신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AACR 현장/ 사진제공=큐리언트
AACR 현장/ 사진제공=큐리언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