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느질로 이어진 인연”…GC녹십자, 여덟 번째 ‘커넥트 플러스’ 진행
“바느질로 이어진 인연”…GC녹십자, 여덟 번째 ‘커넥트 플러스’ 진행
  • 전지현
  • 승인 2019.04.0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모여 ‘가죽 공예’ 체험…사내 대표적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최근 경기도 용인 목암타운 내 본사에서 사내 문화소통 프로그램 ‘Connect+(커넥트 플러스)’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GC녹십자는 경기도 용인 목암타운 내에 위치한 GC녹십자 본사에서 제 8회 ‘Connect+’를 진행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는 경기도 용인 목암타운 내에 위치한 GC녹십자 본사에서 제 8회 ‘Connect+’를 진행했다. 사진=GC녹십자.

목암타운은 GC녹십자 및 계열사 업무공간과 목암연구소가 위치한 캠퍼스다. ‘Connect+’는 직원들 관계를 이어주고, 자연스럽게 소통으로까지 확장하는 프로그램이다. 회사가 매번 다른 주제 수업을 마련하고 직원들은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번 ‘Connect+’는 ‘가죽 공예’를 주제로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 20여명은 직접 손바느질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카드지갑을 만들어 보는 시간을 가졌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홍주연 GC녹십자 사원은 "평소 교류하기 힘든 다른 계열사 또는 팀 직원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이러한 교류의 장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