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규 KEB하나은행장, 2분기 첫날 200명과 ‘소통과 공감’ 생방송 간담회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2분기 첫날 200명과 ‘소통과 공감’ 생방송 간담회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4.0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지난 1일 을지로 본점에서 ‘은행장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 생방송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평소에도 자유로운 토론과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한 소통을 중요시 해 온 지 행장은 형식적인 간담회를 지양하고, 200여명의 인근 영업점 및 본점 직원들과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전국 영업점에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는 은행장 취임 이후 첫 소통 행사였던 만큼 은행장 개인에 대한 이야기, 은행장에게 묻고 싶은 이야기, 은행장이 직원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 등이 대화의 주를 이룬 가운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지 행장은 직원들의 자유로운 질문에 진솔하게 답변을 이어간 후, “묵묵히 헌신하며 최선을 다하는 직원들이 인정받고, 직원들 스스로 자기 발전을 추구하는 조직문화를 구축해 최고의 디지털, 글로벌 은행을 향해 함께 나아가자”고 독려하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또 한정된 시간으로 인해 아쉬움을 표현한 직원들에게 생방송 간담회의 정례화와 전직원을 위한 온오프라인(On-Off Line) 소통 공간의 상시 개설을 약속했다.

KEB하나은행은 1일 을지로 본점에서 ‘은행장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 생방송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가운데)이 간담회 후, 인근 호프집에서 직원들과 치맥을 함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1일 을지로 본점에서 ‘은행장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 생방송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가운데)이 간담회 후, 인근 호프집에서 직원들과 치맥을 함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EB하나은행

지 행장은 간담회 이후 인근 호프집으로 자리를 옮겨 직원들과 치맥을 함께하며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한 직원이 “본점 도서관과 피트니스센터의 24시간 이용을 희망한다”고 건의하자, 지 행장이 “좋은 시설을 보다 많은 직원들이 오랜 시간 더 누릴 수 있게 하는 것은 매우 좋은 생각이다”며 즉석에서 흔쾌히 수락했다.

지 행장은 “직원들이 겪는 고충을 빨리 파악하고 이를 시급히 해소하는 것은 은행장의 중요한 소임이다”며 “부지런히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수렴해 혁신을 발판으로 한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확고한 의지를 피력했다.

지난 3월 21일 취임한 지 행장은 취임 당일부터 영업점 2곳을 시작으로 발 빠른 전국적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취임 후 6개월 안에 전국 영업본부 지점장들을 모두 만날 예정이며, 원거리 근무 직원에 대한 각별한 마음에 지난 3월 말 영남영업그룹을 가장 먼저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다. 

지 행장은 진정한 혁신은 소통과 배려에서 시작된다는 오랜 믿음을 몸소 실천하며 직원들과의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통해 상호 신뢰를 쌓아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