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시대, 콘텐츠 하나만큼은 자신 있다"
LG유플러스 "5G 시대, 콘텐츠 하나만큼은 자신 있다"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4.0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LG유플러스가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앞두고 AR·VR(증강·가상현실) 게임 등의 콘텐츠로 승부수를 띄웠다. 

LG유플러스는 1일 서울 강남구 소재 '일상로5G길' 팝업스토어에서 체험 행사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장 전무는 이날 '5G 시대에서 콘텐츠를 경쟁력으로 밀고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5G 콘텐츠 자부심이 있다. 이것으로 5G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콘텐츠를 사서 오는 것이 아니라, 회사가 스튜디오 등을 통해 직접 제작하고 있어 콘텐츠 하나만큼은 자신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AR·VR 게임 등의 서비스를 강화, 경쟁사와 비교해 콘텐츠의 '양질화'를 차별화로 내세우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가 이번에 선보이는 '일상로5G길'은 약 200평 규모로 ▲혼밥식당 ▲유플극장 ▲만화방 등에서는 초고화질의 압도적인 몰입감의 VR(가상현실)서비스를, ▲클럽 ▲레스토랑에서는 세계 최초로 스타의 퍼포먼스를 원하는 대로 돌려가며 감상하는 AR(증강현실)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스포츠펍과 ▲아이돌뷰티샵 에서는 5G콘텐츠 서비스로 진화된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Live(라이브)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다음은 박종욱 PS부문 모바일상품그룹장 전무, 김새라 마케팅부문장 상무 등과의 일문일답.
 
- HMD(헤드마운티드디스플레이) 보급 생각하셔야 할 것 같은데, 전략은?
▲ VR헤드셋은 상당한 물량을 확보했고, 이번에 개통하는 고객은 VR을 편히 즐길 수 있는 가격으로 제공할 것이다. VR콘텐츠는 지속 개발 중이며 연말까지 1000편이상 확보할 것이다.
 
- 5G 커버리지(기지국) 확대 계획?
▲ 상반기 내에 촘촘히 망을 깔 예정이다. 5만개정도로 예정돼 있다. 특히, 서울은 인빌딩(건물안)까지 서비스가 제공되는 수준이 될 것이다. 전국망은 시골지역까진 세부 계획을 세워야 하지만, 85개 시도시는 원활히 제공될 것이다.
 
- 5G 콘텐츠 관련, 심의 부분은 어떻게 계획하는지?
▲ (심의 기준)세심하게 보겠다. 원래 의도는 5G 사용하는 분들이 부모님들이기 때문에 그분들께 맞췄으나, 의도치않은 상황을 염두해 대비하겠다.
 
- 강남역 인근에 팝업스토어를 설치한 이유?
▲ 타겟층인 2030세대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곳이라 이곳으로 설치했다. 또한 워낙 세상에 새로운 것들이 생겨날 때 강남역 유동인구가 가장 호기심있게 보는 경향이 있었다.
 
- 1020세대에 콘텐츠를 맞춘 것 같은데, 다른 세대가 즐길만 한 콘텐츠는?
▲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 중이다. 예를 들어, 요가나 쇼핑 등 실질적으로 타깃을 확대할 방안은 무궁무진하다. 힐링, 여행, 분야도 준비 중이다.
 
- 이번에 5G 요금제 관련, 저렴하게 내놓은 것 같은데, 출혈을 감소하고서도 공격적으로 내놓은 것인지?
▲ 기존 88요금제 많이 쓰시던분들이 5G시대에서도 그요금제에 맞춰 쓸 수 있도록 했고, LG유플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되서 책정했다.
 
- 가장 주력이 되는 콘텐츠는? 향후 어떤식으로 게임 관련 콘텐츠 준비 중인지?
▲ 6대서비스라고 말씀드리고 싶은데, 야구, 골프 등 스포츠 콘텐츠는 사실 5G를 대비해 미리 만들어 둔 콘텐츠였다. 게임은 이번에 11종 준비 중이고, 클라우드 VR게임 출시 예정이다.

- 5G 콘텐츠는 고용량을 필요로 하는데, 중가 요금제로 제대로 즐길 수나 있을지?
▲ 자사 콘텐츠는 제로레이팅(데이터 무료)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