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항공기전문 리스사 AAC와 업무협약
KEB하나은행, 항공기전문 리스사 AAC와 업무협약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03.3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KEB하나은행은 항공기리스 전문회사인 '아레나 에비에이션 캐피탈(Arena Aviation Capital·AAC)'과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2015년부터 주선금액 기준 11억달러, 총 25건의 항공기금융 딜을 주선해온 하나은행이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해외 항공기금융 주선 시장에서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자 마련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과 패트릭 덴 엘젠 ACC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EB하나은행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과 패트릭 덴 엘젠 ACC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KEB하나은행

AAC는 2013년 항공기 임대시장 세계 1위 항공기전문 리스사 에어캡(AerCap)의 CTO(Chief Trading Officer) 출신 등 20년 이상 업계경력을 보유한 직원들이 설립한 네덜란드 소재 항공기전문 리스회사다.

총 20억달러 규모로 60여대의 항공기를 운용·관리하고 있으며 하나은행과 총 4억달러 규모의 항공기금융 4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연간 약 10억달러 이상의 신규 항공기금융 딜이 하나은행을 통해 국내에 소개될 전망이다.

하나은행은 연내 AAC 지분투자를 통해 주주지위를 취득할 예정이며 향후 AAC가 추진하는 항공기금융 주선에 우선권을 확보하게 된다.

또 하나은행은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일본 동경지점을 JOL방식 항공기금융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국내외 항공기 포럼에서 다양하고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새로운 수익원 개척을 지속해온 하나은행의 노력과 AAC의 한국 금융시장 진출에 대한 수요가 맞물려 성사됐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이번 파트너십 구축을 계기로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일본의 JOL 항공기금융 시장에 대한 주도권 확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다시 한번 하나은행의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하나은행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글로벌 수익원 창출을 위한 사업영역 확장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