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측, 독립운동가 사진 합성에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 빠른 시일 안에 교체할 예정"
'사바하' 측, 독립운동가 사진 합성에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 빠른 시일 안에 교체할 예정"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2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사바하'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사바하'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트리뷴]  영화 '사바하(장재현 감독)' 측이 극중 사이비 교주 사진을 실제 독립운동가의 사진과 합성해 실었다는 논란에 사과를 전했다.

'사바하' 측은 29일 "인지하지 못했고, 명백한 제작진의 실수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빠른 시일 안에 본 편에서 교체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