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상품, 중국 진출 런웨이 오른다
한류상품, 중국 진출 런웨이 오른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3.29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코트라
출처=코트라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전 세계 한류스타 발굴 플랫폼을 활용한 우리 제품 해외시장 진출사업이 최초로 개최됐다. 한류가 국적을 초월한 스타양성 단계로 접어든 지금, 우리 제품을 현지 소비자에게 각인시키는 새로운 시도를 한류 글로벌화의 진원지 중국에서 시작해 주목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KOTRA(사장 권평오)는 아시아모델페스티벌조직위원회(회장 양의식), 차이나패션위크조직위원회와 협력으로 28~29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798 예술단지에서 ‘페이스오브차이나(FACE of China) 연계 중국진출 로드쇼‘를 개최했다.

‘페이스오브차이나’는 아시아모델페스티벌의 중국지역 행사로 현재 이 행사 출신모델 70여명이 현역에서 활동하고 있을 만큼 중국 최고의 모델 등용문이다. ‘아시아모델페스티벌’은 2006년부터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27개국에서 개최되고 있는 아시아 최대 스타모델 선발대회로서 이종석, 안재현, 장신위안(ZhangXinyuan), 위에한(Yue Han) 등 역대 수상자들은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성장했다.

KOTRA는 현지에서 스타를 발굴‧육성하는 단계로 접어든 한류를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접목하고자 중국 최고 패션·뷰티 브랜드가 모이는 ‘차이나 패션위크’ 기간에 열리면서 한류스타 발굴 플랫폼인 페이스오브차이나를 첫 번째 사업 파트너로 정했다. 이를 위해 사업에 참가한 K-뷰티, 패션 중소중견기업 25개사에게 △ 한국 중기제품 런웨이쇼 △ 1대1 모델 매칭 광고 콘텐츠 제작 △ 중국 MCN(다중채널네트워크) 인플루언서 마케팅 등 다양한 마케팅 툴을 제공했다.

먼저 28일에는 참가 모델과 우리 기업 제품을 1:1로 매칭해 패션 제품을 입어보거나 뷰티 제품을 시연하면서 간접광고(PPL)를 촬영했다. 이 콘텐츠는 방법과 기간에 제한이 없이 참가기업이 활용할 수 있어 향후 마케팅 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출상담회에는 중국의 왕홍 2명이 참석하여 참가 제품 관련 제품 시연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또한 29일 페이스오브차이나 런웨이쇼에서는 중국의 차세대 스타모델들이 우리 패션의류(두칸, 라군컴퍼니, 캠프리본, 소백산천연염색협회), 디자인백(다움코퍼레이션, 에프앤디코퍼레이션, 마리에뜨) 및 패션신발(지패션코리아)을 착용하는 ‘한국 중기제품 런웨이쇼’가 대미를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현장에는 중국 언론 매체, 유력 유통망 MD(상품기획자) 및 패션·뷰티분야 유력인사 300여 명이 참석해 우리 패션기업의 제품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B2B(기업-기업) 비즈니스로 확장하기 위해 현지 유력 바이어 70개사를 초청한 비즈니스 상담회도 같이 진행됐다.

김두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최근 아시아를 중심으로 전 세계 각국에서 앞 다퉈 개최되는 한류스타·모델 발굴 이벤트가 우리 기업의 효과적인 해외시장 진출 플랫폼이 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전 세계적인 한류 선호가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시장진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관련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OTRA는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한류 활용 마케팅을 통한 해외진출 가속화를 위해 콘텐츠(예능, 드라마 등), 플랫폼(패션위크, 스타·모델육성 등) 등과 연계한 새로운 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류 예능 ‘런닝맨’의 베트남판과 국내기업 27개사 간 간접광고(PPL) 매칭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