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개통 15주년..."반나절 생활권" 견인
KTX 개통 15주년..."반나절 생활권" 견인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3.27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회 운행하며 4억 2천만km 달려 … 지구 1만 바퀴 돌아
출처=코레일
출처=코레일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대한민국의 대표 교통수단 KTX가 4월 1일 개통 15주년을 맞는다.

KTX는 그동안 전국을 반나절 생활권으로 묶어주며 한국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코레일(사장 손병석)이 2004년 4월 첫 운행을 시작한 KTX(Korea Train eXpress)가 100만회 운행하며 7억 2천만 명을 실어날랐다고 밝혔다. 5천만 국민 모두가 14회 이상 KTX를 탄 셈이다.

KTX는 15년간 6개 노선에서 4억 2천만km를 달렸다. 지구 둘레 (4만km) 1만 바퀴와 맞먹는 거리다.

모든 이용객이 이동한 거리를 합치면 1천 9백억km에 달한다. 지구에서 1억 5천만km 떨어진 태양까지 6번 이상 왕복할 수 있는 거리다.

KTX로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5번째 고속철도 운영국이 됐다. 경부선(서울~부산), 호남선(용산~목포)을 시작으로 `10년 경전선, `11년 전라선, `15년 동해선, `17년 강릉선을 차례로 개통하며 국내 중장거리 이동을 책임져왔다.

현재 KTX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15개 시, 도 광역지자체의 48개 정차역을 가장 빠르게 잇고 있다.   

전국이 반나절 생활권으로

시속 300km로 질주하는 KTX는 대한민국의 경제 지도를 바꿨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2시간 15분, 포항까지 2시간 19분, 마산까지는 2시간 59분이면 갈 수 있다. 용산에서 광주송정은 1시간 31분, 여수엑스포는 2시간 40분 걸린다. 가장 최근 개통한 강릉까지도 2시간이 채 걸리지 않아 전국이 명실상부한 반나절 생활권이 됐다.

특히 여행이나 출장 이동 시간이 크게 단축돼 고속철도 정차역이 위치한 도시와 그 주변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켰다.

하루 18만명 이용 … ‘출퇴근의 개념’을 바꾸다

KTX 하루 운행횟수는 주말 기준 316회로 개통초기 132회에 비해 2배 이상 많아졌다. 개통 초 7만 2천명이던 하루 이용객은 2.5배 늘어 18만명을 넘어섰고, 정차역도 14개에서 48개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은 대한민국의 관문 서울역으로 하루 7만 6천명이 이용한다. 개통 초 4만 4천명에 비해 72% 늘었다.

이용객과 노선이 늘며 KTX는 생활풍속도 바꿔놓았다. 서울에서 대전까지 1시간이면 갈 수 있어 출퇴근 거리에 대한 일반적 개념이 확 달라졌다. ‘대전?세종시 출퇴근족’이 생겼고, 천안아산역과 오송역은 정기권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이 됐다.

이용 구간을 살펴보면 서울-부산이 하루 1만 6천명으로 가장 많다. 서울-동대구 1만 3천명, 서울-대전 1만명, 용산-광주송정 6천명, 서울-오송 5천명 순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의 주역

지역교류 활성화와 국토균형 발전의 지렛대 역할도 하고 있다. 특히 강릉선 KTX는 서울과 강릉을 2시간 안에 이어주며 수도권과 강원도를 오가는 가장 빠른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고속버스나 무궁화호 열차에 비해 절반 가까운 시간으로 여행할 수 있어 당일치기 여행을 가능하게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에도 크게 기여했다. 산악지역이 많은 강원도의 지리적 특성과 혹한의 날씨에도 올림픽 기간 106만명을 무사고 수송했고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IOC)가 올림픽 유산으로 선정했다.

■IT 활용한 다양하고 편리한 부가서비스

KTX는 빠른 속도만큼이나 다양한 부가서비스도 선보였다.

개통 당시 KTX 승차권은 85%가 역창구 발권이었다. 현재 역에서 발권은 14%에 불과하고 74%가 스마트폰앱 ‘코레일톡’으로 구입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승차권 조회와 발권이 가능해지면서 앱을 통한 발권이 늘고 있다.
 
‘IT 강국’ 답게 코레일톡의 서비스도 한층 똑똑해지고 있다. 실시간 열차운행 정보 서비스 제공은 물론 당초 구입한 열차 출발 시간보다 역에 일찍 도착하면 앞선 열차를 이용할 수 있게 자동으로 알려주는 TSS(타임 세이빙 서비스), 열차 출발 후에도 승차권 반환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승차권 구매와 동시에 호텔, 렌터카, 시티투어 및 관광지 입장권 등 1,100개의 다양한 여행 관련 상품을 함께 예매 할 수 있는 종합 여행정보서비스도 제공한다. KTX부터 숙박까지 한번에 여행 준비를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모든 KTX에 무선인터넷(Wi-fi) 서비스와 충전용 콘센트, USB 포트를 설치해 스마트폰?노트북?태블릿 등 늘어나는 모바일 기기 사용에 맞춰 차내 설비를 꾸준히 개선했다.

손병석 사장은 “KTX가 대표 교통수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신 국민의 사랑과 성원에 깊이 감사드린다.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최고의 여행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