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동남아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 본격 나선다
삼성전자, 동남아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 본격 나선다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2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25일부터 이틀간 싱가포르에 위치한 리조트 월드 센토사에서 역내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 800여명을 초청해 '삼성 동남아 포럼 2019'를 개최, 동남아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올해 10주년을 맞는 '삼성 포럼'은 삼성전자가 지역별로 신제품·신기술 정보와 사업전략 등을 거래선과 공유하는 행사다. 삼성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QLED 8K' 등 동남아 소비자를 위한 2019년형 'QLED TV' 전 라인업을 공개, 이달 말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삼성 동남아 포럼 2019|삼성전자 제공
삼성 동남아 포럼 2019|삼성전자 제공
'QLED 8K'의 경우 98형에서 65형까지, 'QLED 4K'는 82형에서 43형까지 다양한 기능과 디자인에 따라 총 6개 시리즈 20여개 모델을 도입한다.

삼성전자는 "동남아 지역 'QLED TV' 매출이 2018년 기준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성장했다"며 올해 라인업 대폭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마이크로 LED' 기술 기반 146형 모듈러 스크린 '더 월(The Wall)'도 전시했다. 이 제품은 '모듈러' 방식이 적용돼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146형(4K)부터 292형(8K)까지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어 고급 주택·별장·리조트 등 새로운 럭셔리 시장을 개척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더불어 삼성전자는 동남아 지역에서 소득 수준이 높은 싱가포르·호주 등에서 대형 터치패드 스크린과 차별화된 AI·IoT 기능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패밀리허브' 냉장고의 2019년형 신모델도 공개했다. 이번 신제품은 '뉴 빅스비'를 적용해 더욱 똑똑해진 '홈 AI'를 구현해 준다. 또한, 삼성전자는 점차 대형·프리미엄 제품이 선호되고 있는 동남아 냉장고 시장에서 리더십을 공고히 하기 위해 600리터급 양문형 냉장고 신모델도 선보였다.
 
이상철 삼성전자 동남아총괄 부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동남아 지역에서의 프리미엄 시장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삼성 제품이 소비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