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메디케어, 소독제 ‘오피크린’ 유럽 CE 인증 획득
휴온스메디케어, 소독제 ‘오피크린’ 유럽 CE 인증 획득
  • 전지현
  • 승인 2019.03.2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수준 품질 인정, 유럽 등 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감염 예방 및 멸균 관리 토탈 솔루션 기업 ㈜휴온스메디케어(대표 이상만)가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연성내시경을 비롯한 광범위한 각종 의료기구의 소독에 사용되는 ‘오피크린(OPHICLEAN)’에 대해 유럽연합(EU) 의료기기 지침(MDD, Medical Devices Directive)에 따라 ‘유럽 CE 인증’을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휴온스메디케어.
사진=휴온스메디케어.

‘오피크린(OPHICLEAN)’은 개봉 후 바로 소독에 이용할 수 있는 소독제다. 5분 안에 세균, 진균, 결핵균, 바이러스 등을 사멸시켜 고준위 소독(High-level disinfection)까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미생물, 유기물 등에 의해 고도로 오염된 기구나 피하조직, 점막에 직접 적용되는 기구 화학적 소독과 B형 간염 바이러스 오염이 예상되는 기구 소독까지 가능하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의료기구 소독제 ‘스코테린(SCOTELIN)’, 과초산계 소독제 ‘헤모크린(HEMOCLEAN)’에 이어 ‘오피크린(OPHICLEAN)’도 ‘유럽 CE 인증’을 획득했다.

이로써 자사의 소독제가 세계적 수준의 품질 규격에 적합한 제품임을 재차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높다는 게 휴온스메디케어 측 설명이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유럽 전역을 포함해 해외 선진 국가들이 요구하는 품질 규격을 충족한 만큼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내겠단 계획이다.

이미 스코테린(SCOTELIN), 헤모크린(HEMOCLEAN)은 일본과 유럽에 진출했으며, 매년 ‘독일 메디카(MEDICA, 국제의료기기 산업박람회)’에 지속적으로 참가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감염관리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공간멸균장비 개발 전문 기업 ‘위그린’을 인수, 해외 기업 중심 멸균 장비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우뚝 서겠단 청사진을 수립했다.

이상만 휴온스메디케어 사장은 “휴온스메디케어는 소독제를 기반으로 감염관리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진력하고 있다”며 “이번 인증으로 유럽시장 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수출 확대에 대한 기반을 마련, 앞으로도 휴온스메디케어가 보유한 특허와 기술을 활용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메디케어의 ‘오피크린(OPHICLEAN)’이 획득한 CE MDD는 유럽 연합이 제시한 품질과 효능·효과, 내구성, 안전성에 대한 통합 규정이다.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해 반드시 취득해야 하며, 엄격한 요구사항을 모두 충족했을 때만 획득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