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주방' 이엘리야, 거미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열창하며 팬 인증...'광희, 이엘리야 향한 팬심 드러내'
'모두의 주방' 이엘리야, 거미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열창하며 팬 인증...'광희, 이엘리야 향한 팬심 드러내'
  • 이수민 기자
  • 승인 2019.03.2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의 주방ㅣ방송 캡처
모두의 주방ㅣ방송 캡처

[비즈트리뷴] '모두의 주방'에 이엘리야가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4일 오후에 방송된 올리브 '모두의 주방'에는 이엘리야, 거미, 김용건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엘리야는 거미의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열창하며 골수팬임을 인증해 눈길을 모았다.

그런가 하면, 광희는 군시절 '쌈마이웨이'를 재미있게 봤다며 이엘리야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고 요리하는 이엘리야의 주변에서 이엘리야를 끊임없이 챙겨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식사자리에서 사쿠라는 광희와 이엘리야에게 "나중에도 연락할 거냐"고 물었고 이엘리야는 "광희가 아까 다섯 번 만나면 연락하겠다고 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광희는 "예능감이 있어서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그랬다"며 "그런데 네 번 출연하고 예능안하겠다고 선언할까봐 무섭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모두의 주방'은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