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갤럭시S10 5G' 모든 테스트 끝냈다…세계 1호 5G폰 출격 완료
SKT, '갤럭시S10 5G' 모든 테스트 끝냈다…세계 1호 5G폰 출격 완료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2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SK텔레콤이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적용, 2.7Gbps급 5G+LTE결합기술 탑재에 이어 '갤럭시S10 5G' 양산을 위한 핵심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두 달간 분당사옥에 위치한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 현장에서 ▲5G 네트워크-스마트폰간 연동 시험 ▲인터페이스 검증 ▲주파수 적합성 등 수 천 가지 항목을 테스트했다. 실험실의 특수 장비를 활용해 100여가지 가상 환경을 만들어 시나리오별 테스트도 수행했다.
 
사진=SKT 제공
사진=SKT 제공
SK텔레콤에 따르면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과 상용망에서 성능 테스트를 통과해야 스마트폰 정식 출시가 가능하다. 이 과정이 상용화 최종 관문이라 불리는 이유다. 이번 핵심 테스트 완료로 세계 1호 5G 스마트폰 출시도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공장에서 생산된 양산 제품에 대해 납품 검사를 이번 주중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거쳐 5G스마트폰 첫 출시를 차질 없이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5G 데이터 속도를 높여주는 '3단 결합기술' ▲데이터 소모량을 줄이는 '5G미디어 압축 기술' 등 5G 신기술도 '갤럭시S10 5G'에 추가 탑재하며 출격 준비를 마쳤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날 5G 서비스나 특화상품을 조기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5G 비즈 플랫폼'을 자사 서버에 구축했다.
'5G 비즈 플랫폼'은 고객군, 시간, 위치, 상황에 맞춰 맞춤형 5G상품·서비스를 쉽게 개발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 플랫폼은 다양한 서비스 유형을 미리 준비해 두고, 이를 고객 요구사항에 맞춰 조합해 빠르게 상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한다. 5G 시대에는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을 활용한 특화 서비스를 요구하는 기업이 사례가 크게 늘 전망이다.
 
SK텔레콤은 '5G 비즈 플랫폼'을 통해 5G스마트폰을 활용한 서비스를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공지능 네트워크 '탱고'를 5G 시대에 맞게 선제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5G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5G 기지국 및 교환국에 상용화한다.
 
'탱고'는 ▲전국 기지국에서 생성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안테나 방향, 커버리지 등 통신 품질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고 ▲트래픽 급증 등 품질 변화 요인을 사전에 예측해 스스로 해결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5G 시대에 맞춰 선제적으로 준비한 첨단 기술을 세계 1호 5G스마트폰 출시 시점에 맞춰 상용화하게 됐다"며, "앞선 기술을 기반으로 당사 고객들은 같은 폰을 쓰더라도 최고의 품질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