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프로야구 확 달라졌다"…LG유플러스, 5G로 진화된 콘텐츠 선보여
"U+프로야구 확 달라졌다"…LG유플러스, 5G로 진화된 콘텐츠 선보여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24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LG유플러스가 올해 프로야구 시즌 5G(5세대 이동통신)로 진화된 U+프로야구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큰 인기를 얻었던 U+프로야구를 5G의 초고속·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해 새롭게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LGU+ 제공
사진=LGU+ 제공
LG유플러스에 따르면 5G로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경기장 구석구석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확대해 보는 '경기장 줌인' ▲카메라로 촬영한 타석 영상을 고객이 마음대로 돌려보며 시청하는 '홈 밀착영상' 기능이 추가됐다.

경기장 줌인은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 영상으로 촬영해 원하는 위치를 확대해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기능으로, TV중계로는 볼 수 없는 불펜 상황, 주루 플레이까지 자세히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경기 생중계 시청 중에도 다수의 카메라가 촬영한 홈런 스윙, 홈 접전 상황 등 고객이 원하는 장면을 멈추거나 되돌려 다양한 각도로 볼 수 있다.

또한 지난해 호평을 얻었던 '득점장면 다시 보기'도 한 층 강화된다. 득점 장면 외에도 출루, 홈런, 삼진 등 주요 장면을 화면 하단에 아이콘 형태로 제공해 한번에 쉽게 찾을 수 있게 함은 물론 선택한 화면의 확대, 슬로모션 시청도 가능하도록 개편될 예정이다.

생방송 화면을 확대하더라도 선명한 화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5개의 메인 중계, 20개의 포지션별 영상 등 총 25개의 실시간 중계 화면을 기존 HD화질 보다 2배 이상 선명한 Full HD화질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3월 프로야구 개막과 함께 선보인 U+프로야구는 '포지션별 영상', '득점장면 다시보기', '상대전적 비교', 'TV로 크게 보기' 등이 특징이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장 전무는 "프로야구 중계 서비스를 통신사 중가장 이른 2017년부터 시작해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다. 서비스를 5G 기술과 접목하려는 준비 역시 가장 먼저 한 만큼 최고 수준의 완성도를 자랑한다"면서 "LG유플러스 고객 전용 서비스로서 5G 가입자 확보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