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폐석면광산 토양개량복원사업지 대기 모니터링 실시
광해관리공단, 폐석면광산 토양개량복원사업지 대기 모니터링 실시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3.22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석면광산 토양개량복원사업지 대기 모니터링<사진제공=광해관리공단>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폐석면광산 토양개량복원 사업완료지에 대해 공기 중 석면 농도를 측정하는 대기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대기모니터링은 농경지 복원 후 경작활동으로 인해 비산 될 수 있는 공기 중 석면 농도를 측정해 주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사업 완료지를 적정하게 관리하기 위해 실시된다.

올해 추진되는 석면광산 대기모니터링 대상은 22개 광산으로 1, 2차에 나눠 실시되며 1차는 파종기간인 4~5월에, 2차는 수확기간인 9~10월에 실시할 계획이다.

백승권 공단 광해사업본부장은 “광해방지사업이 완료된 폐석면광산에 대한 토양 및 대기모니터링을 실시해 국민안전 확보 및 광산지역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