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업계 최장수 이성우 사장 퇴진...신임 대표에 장홍순·최용주 사장
삼진제약, 업계 최장수 이성우 사장 퇴진...신임 대표에 장홍순·최용주 사장
  • 전지현 기자
  • 승인 2019.03.2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삼진제약은 22일 정기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어 장홍순·최용주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장 사장과 최 사장은 이날 정기 주주총회에서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된 뒤 이사회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에 올랐다.

   
장 사장은 관리생산부문을, 최 사장은 영업부문을 총괄하는 부사장으로 근무해오다 이날 승진했다.

   
이로써 삼진제약은 창업주인 최승주·조의환 대표이사 회장과 장 사장, 최 사장까지 4명이 대표이사로 회사를 이끌게 됐다.

   
제약업계 최장수 최고경영자(CEO)였던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18년 만에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 사장은 1974년 삼진제약에 입사한 후 2001년부터 대표이사를 맡아 약 18년간 회사를 이끌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