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진경, 이혼 경험 고백 "한번 갔다 왔다"...'솔직매력, 남다른 입담'
'해피투게더4' 진경, 이혼 경험 고백 "한번 갔다 왔다"...'솔직매력, 남다른 입담'
  • 이수민 기자
  • 승인 2019.03.2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피투게더ㅣ방송 캡처
해피투게더ㅣ방송 캡처


[비즈트리뷴] '해피투게더4' 진경이 이혼 경험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도플갱어' 특집으로, 박희순과 진경, 황우슬혜, 윤보라와 스페셜 MC 피오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진경은 "예능이 처음이라 가족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면서 "한번 터지면 수위 조절이 안된다"고 말했다. 이에 박희순은 "말을 가리지 않는다. 항상 누가 옆에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솔직 매력의 진경은 "한 번 갔다 왔다"며 이혼 경험을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넝쿨째 굴러온 당신' 종영 후 인터뷰를 했다. 그때 한 기자분이 '결혼 생각 없으세요?'라고 물으셨다. '결혼 생각 없다'고 솔직하게 말했는데, 싱글로 기사가 나왔다"고 떠올렸고 "거짓말은 안 했지만 오해를 한 거다. '사실 저 갔다 왔습니다'라고 기자회견을 할 수도 없고"라면서 "'미혼인데 아줌마 역 베스트3'에 들어가 있더라. 미혼이라는 건 결혼을 한 번도 안 했다는 뜻인데 본의 아니게 불편해지더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한, 진경은 "그동안 예능에 안 나왔기 때문에 그런 걸 이야기할 수 없었고, 오늘 첫 예능이고 이야기하는 게 편할 것 같아서 이야기를 하게 됐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후 진경은 자신의 예능감에 대해 "내가 말을 이렇게 잘할지 몰랐다"면서 "예능감 좀 있지 않냐"고 묻는 등 첫 예능 출연임에도 남다른 입담과 솔직한 매력이 돋보였다.

한편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