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진태현이 친아들이란 사실 알았다...'외면'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진태현이 친아들이란 사실 알았다...'외면'
  • 이수민 기자
  • 승인 2019.03.21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손잡이 아내ㅣ방송 캡처
왼손잡이 아내ㅣ방송 캡처


[비즈트리뷴] '왼손잡이 아내' 이승연이 진태현이 친아들이란 사실을 알게됐다.

오늘(21일) 저녁에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에선 애라(이승연)와 남준(진태현)의 대립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남준이 친아들이란 사실을 알고도 애라는 흔들리지 않았다. 

이에 남준은 그런 애라를 ‘지독하고 이기적인 여자’라 칭하곤 “당신이 이 세상에서 유일하게 사랑했던 사람이 박도경이죠? 어때요,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심경이?”라며 도발했다.

그러자 애라가 “너 이러려고 오라에 들어왔구나. 나한테 복수하려고. 처음부터 계획적으로. 그래서 끝장 보니까 좋아? 속이 시원해?”라 소리치고 남준은 “누가 끝이래? 내 복수는 아직 시작도 안 했어. 당신이 가진 거 전부 무너트릴 거야. 말했잖아. 당신 앞에서 난 인간이길 포기했다고. 내가 어디까지 가는지 두 눈으로 똑똑히 지켜봐”라고 경고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런가 하면, 이날 수호는 중대발표가 있다며 가족들을 소집했다. 이 자리에서 수호는 “저 이수호입니다”라고 선언하는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왼손잡이 아내'는 평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