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황 회복세 신호 보인다”-한화투자증권
“삼성전자, 업황 회복세 신호 보인다”-한화투자증권
  • 김수향 기자
  • 승인 2019.03.21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화투자증권
자료=한화투자증권

[비즈트리뷴=김수향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21일 삼성전자에 대해 “1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좋지 않지만, 업황 회복에 대한 가능성이 조금씩 확인되고 있다”며 “하반기에 기대되는 어닝 모멘텀을 고려해 본격 매수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5만2000원을 제시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54조5000억원, 영업이익 7조원을 전망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영업적자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나, IM 부문에서는 갤럭시S10 시리즈의 견조한 판매량으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이 기대된다”며 “기존 전망치 대비 영업이익을 13% 하향 조정하는 것이지만, 시장의 우려보다는 양호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실적이 2분기부터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반도체 부문에서는 메모리 가격 하락이 지속되겠지만, 출하량 증가에 따라 이익 감소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1분기에도 출하량이 우려했던 것보다 좋게 나타나고 있고 2분기에는 1분기 대비 15% 이상 증가해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기대하지 않았던 스마트폰 사업이 3년만에 개선되고 있다”며 “하반기 메모리 시황이 개선되는 속도가 가팔라질 경우 실적 전망치는 현재 눈높이보다 높아질 수 있어 밸류에이션에 대한 부담도 덜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