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차관, 농어촌공사 김인식사장와 농업·농촌분야 협력방안 논의
미얀마 차관, 농어촌공사 김인식사장와 농업·농촌분야 협력방안 논의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03.20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맨 오른쪽)은 미얀마 농축산관개부 라쬬 차관(왼쪽에서 2번째)과 상호협략 방안을 논의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미얀마 농축산관개부 라쬬 차관은 20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공사 김인식 사장과 함께 농업·농촌분야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차관 일행은 새만금 방조제, 영산강 사업단 등 공사가 관리 중인 농업생산기반시설을 견학했다.

이후 공사 본사를 방문, 김 사장과 공사의 경험을 미얀마에 적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공사는 미얀마와 총 4건의 사업을 협력·추진 중이다. 그 중‘미얀마 에야와디 델타지역 농업 및 관개개발 마스터플랜 수립사업’이 대표적이다.


에야와디 델타 지역은 전체 국토 면적의 5%에 불과하지만 전체 쌀 생산량의 30%를 차지하는 미얀마 최대 곡창지대다. 하지만 이 일대는 바닷물이 유입되거나 인근 하천이 범람해 피해를 입는 일이 많아, 1모작만 가능하다. 미얀마 정부는 이 지역에서 2모작이 가능하도록 농업생산기반시설을 현대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김 사장은 물길 잇기(농촌용수이용체계재편), 배수개선사업 등 공사의 사업경험을 공유하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