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박연수·신재은·최할리, 현실판 '스카이 캐슬' 엄마들 출격! 퀴즈 실력은?
'대한외국인' 박연수·신재은·최할리, 현실판 '스카이 캐슬' 엄마들 출격! 퀴즈 실력은?
  • 전성환 기자
  • 승인 2019.03.20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비즈트리뷴] ‘대한외국인’에 현실판 '스카이 캐슬' 엄마들이 출연한다.

오늘(20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는 독특한 교육법으로 소문난 조영구 아내 신재은, 송지아·지욱 남매의 엄마 박연수, 대한민국 1호 VJ 최할리가 출연, '요즘 엄마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조영구의 아내 신재은은 아들 정우를 영재교육원에 보내며 현실판 ‘스카이 캐슬’ 예서 엄마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데. 그녀는 “형제가 없는 아이를 위해 같이 공부하고 같이 놀다 보니 아이의 취향을 파악하게 되었다”며 독특한 교육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아들의 교육뿐 아니라 본인 역시도 연세대 영문학과를 졸업, ‘1대100’과 ‘우리말 겨루기’에서 우승한 이력을 가지고 있어, 엄마들 중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르기도 했다.

이와는 달리 송지아·지욱 남매의 엄마 박연수는 “특별한 교육법은 없고 아이들이 스포츠 쪽으로 타고나서 좋아하는 걸 하게 둔다. 지아는 골프 100타를 4개월 만에 달성, 지욱이는 1년 만에 바둑 아마추어 1단을 땄다"며 육아법에 대해 밝혔다. 이에 한현민은 ”저도 공부 외적으로 다 잘한다. 공부 강요 안 하는 엄마라 좋은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덧붙여 박연수는 "아이들이 커갈수록 내 꿈을 찾고 싶어 연기를 배우고 있다"고 밝혔는데. "얼마 전 드라마 촬영을 했는데 한 씬 나온 게 영정사진이었다"며 뜻밖의 영정 연기배우가 된 사연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근 다시 방송활동을 시작한 대한민국 1호 VJ 최할리는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돌아왔다. MC김용만은 "아들을 굉장히 잘 키웠다고 들었다. 기본 3개 국어를 할 줄 알고 국가대표 선수로 활동 중"이라고 소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최할리는 “아들이 19살, 딸이 13살이다. 제가 박명수 씨보다 1살 많다”고 밝혀 출연자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뿐만 아니라 MC 김용만과 특별한 인연 또한 공개했는데. 과거 그녀가 Mnet 입사 시험을 볼 때 김용만이 면접관이었던 것. MC 김용만은 “최할리 씨가 눈에 확 띄었고, 1등할 것 같았다”며 당시 일화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최할리가 90년대 VJ 스타일을 재현해 녹화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

한편, 이날 녹화에서는 ‘구쁘다’로 화제를 일으켰던 독일 출신의 한국어 연구가 알브레히트 허배가 3개월 만에 펜트하우스에 돌아와 자리를 지킬 예정이다.

과연 신재은, 박연수, 최할리가 요즘 엄마들의 우먼파워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을지 3월 20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