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2019 iF 국제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광동제약, 2019 iF 국제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 전지현
  • 승인 2019.03.1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케이션 오처방 방지 패키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석권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광동제약(대표 최성원)은 2019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메디케이션 오처방 방지 패키지’와 ‘분리배출 캡’으로 ‘위너(Winner)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메디케이션 오처방 방지 패키지는 이번 수상을 통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라 불리는 독일의 ‘iF’와 ‘Reddot’, 미국 ‘IDEA’ 어워드에서 모두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광동제약 2019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작. 사진=광동제약.
광동제약 2019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작. 사진=광동제약.

광동제약 메디케이션 오처방 방지 패키지는 의약품 조제 과정에서 유사한 패키지로 발생하는 오처방 문제를 직관적 디자인으로 개선해 가치를 인정받았다. 국제 통용 의약품 분류코드인 ATC코드를 색상과 숫자로 구분해 전세계 약사들이 사용하도록 개발한 점도 좋은 평을 받았다.

패키지 상단 색상은 ATC코드 5단계 중 1단계인 ‘해부학적 그룹’으로, 하단 색상은 2단계인 ‘치료적 그룹’으로 분류해 적용했다. ATC코드는 해부학적, 치료적, 약물학적, 화학적, 성분명 그룹을 기준으로 5단계로 의약품을 분류해주는 국제 통용 의약품 분류코드다.

분리배출 캡은 PET병에 있는 병뚜껑과 그 밑의 안전밴드를 일체화한 친환경적 디자인을 통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기존 제품은 병뚜껑 개봉 시 안전밴드가 PET병에서 분리되지 않았지만, 분리배출 캡은 개봉과 동시에 두부분이 함께 제거된다.

광동제약 측은 이를 통해 서로 소재가 다른 PET병과 안전밴드를 분리해 재활용이 용이하며, 안전밴드를 제거하는 별도의 공정에 대한 자원 낭비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사용자 입장을 생각한 직관적인 디자인, 환경을 생각한 아이디어 등에 대한 노력이 수상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좋은 품질에 버금가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갖춘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일의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국제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 제정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공신력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52개국 6375점 작품이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