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도시경찰' 조재윤 "국민으로서 느껴야 하는 범죄에 대한 경각심 보여주고 싶었다...감사한 시간"
[종영] '도시경찰' 조재윤 "국민으로서 느껴야 하는 범죄에 대한 경각심 보여주고 싶었다...감사한 시간"
  • 이수민 기자
  • 승인 2019.03.1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경찰 ㅣ방송 캡처
도시경찰 ㅣ방송 캡처


[비즈트리뷴] ‘도시경찰’이 종영한 가운데 배우 조재윤이 소감을 밝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에 마지막 방송된 MBC every1 ‘도시경찰’에 출연한 조재윤은 팀에 없으면 안 될 감초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수사할 때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는 모습부터, 매 사건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방송이 끝난 후 조재윤은 “처음에는 ‘바다경찰’의 인연으로 참여하게 됐다. ‘도시경찰’은 단순 예능이 아니라 교육적인 부분까지도 다루는 교양 프로그램의 부분도 다루고 있다. 촬영하며 내 안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특히 피해자가 피의자로 바뀌어 가는 현실이 안타까웠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한, “또 경찰들의 고단한 삶, 국민으로서 느껴야 하는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하며  “처음에는 무섭고 어렵기만 했는데, 지금은 정말 많이 배운 감사한 시간이고, 멋있는 분들을 알게 돼서 정말 감사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도시경찰'은 실제 사건의 수사 과정을 리얼하게 담아내 역대 경찰 시리즈 중 가장 높은 인기와 큰 호응을 얻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