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국내 최초 당료병 치료 신약 60억원 돌파…대웅제약의 강력한 시너지 효과
LG화학 국내 최초 당료병 치료 신약 60억원 돌파…대웅제약의 강력한 시너지 효과
  • 승인 2017.07.05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png▲ 대웅제약 제공
 
[비즈트리뷴] 국내에서 개발한 최초 당뇨병 치료 신약 ‘제미글로’가 월 처방액 60억원을 돌파했다.

5일 의약품 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LG화학의 ‘제미글로’ 원외처방액이 월 60억원을 넘어섰다.

제미글로는 지난해 1월 대웅제약과 공동마케팅 계약을 체결한 이후 처방액이 급증하기 시작했다.

제미글로 월 처방액은 가장 최근 데이터인 지난 5월 62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1월 31억원 대비 2배 성장했다. 대웅제약과 계약을 체결한 이후 700억원대 외형의 대형 블록버스터 약물로 급성장한 것이다.

제미글로 성장은 우수한 제품 프로파일, 대웅제약의 강력한 마케팅능력과 영업력의 시너지 효과이다. 대웅제약은 과거에도 제미글로와 같은 DDP-4 억제제 계열 약물을 1천억원대 대형 품목으로 키운 저력이 있다. 또 복합제 ‘제미메트SR’이 갖는 차별성도 한몫했다. 메트포민 복합제인 제미메트SR은 작은 제형으로 환자 복약편의성이 높고,  4가지 용량으로 출시돼 있어 처방의사에게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제미글로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인 당뇨병 유병특성에 부합하는 맞춤형 약물이라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 특히 DPP-4 억제제 중에서도 제미글로는 경쟁 약물 성장률을 뛰어 넘고 있다. 주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에서 약물 우수성이 인정됐기 때문인데, 제미글로는 우수한 혈당조절 효과가 초기 제2형 당뇨병에서부터 장기이환 환자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나타났다.

제2형 당뇨병 초기단계에서 제미글로 요법의 혈당조절 효과를 검증한 ‘INICOM’,’STABLE’과 제2형 당뇨병 진단 후 10년이 넘은 장기이환 환자 대상으로 진행된 ‘TROICA’,’GUARD’가 대표적인 임상연구다.

대웅제약 이해민 제미글로 PM은 “제미글로와 제미메트SR의 우수한 효과와 편리한 복용법을 국내 의료진과 당뇨병환자들이 인정하고 있고, 대웅제약의 강력한 마케팅 능력과 영업력을 통해 1천억원대 블럭버스터 제품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려흔기자 eerh9@biztribune.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