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인도에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해외 첫발매
동아ST, 인도에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해외 첫발매
  • 전지현
  • 승인 2019.03.18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발매식 개최 및 제품명 ‘발레라(Valera)’로 4월1일부터 판매

[비즈트리뷴=전지현 기자] 동아에스티가 자체 개발한 당뇨병치료제 신약 슈가논이 해외 시장에서는 처음으로 인도에 발매된다.

동아에스티(대표 회장 엄대식)는 지난 17일 인도 뭄바이에서 현지 파트너사 알켐(Alkem Laboratories Ltd, 대표 회장 Basudeo N. Singh)과 당뇨병치료제 슈가논 인도 발매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인도 뭄바이에서 개최된 슈가논(현지 제품명: 발레라) 발매식에서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동아에스티.
인도 뭄바이에서 개최된 슈가논(현지 제품명: 발레라) 발매식에서 엄대식 동아에스티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동아에스티.

인도에서 슈가논 제품명은 라틴어로 강함(Strong)을 뜻하는 ‘발레라(Valera)’이며, 4월1일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이날 발매식에서는 양사 대표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매 기념영상 시청과 제품 강의 등이 진행됐다.

지난 2012년 말 동아에스티는 알켐과 인도, 네팔에서 슈가논 개발 및 판매에 관한 라이센싱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알켐은 지난해 9월 임상3상을 완료하고, 12월 인도의약품관리청(DCGI)으로부터 허가 받았다.

상업화에 성공함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알켐에 제품 원료를 공급하고 알켐은 인도 현지에서 완제 생산 및 판매, 마케팅을 담당한다.

알켐은 1973년 설립, 본사는 뭄바이에 위치한 인도의 선도적인 제약기업이다. 원료의약품과 제네릭의약품, 건강기능식품을 개발 및 제조, 판매하고 있으며, 인도 매출 순위는 6위다. 750개 이상 제품을 보유하며,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 50여개국에 진출해 있다.

인도 당뇨환자수는 약 7300만명으로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많다. 지난해 전체 당뇨시장은 15% 성장했다. 이중 DPP-4계열 단일제는 9% 성장한 약 1830억원, 복합제는 22% 성장한 약 3120억원을 기록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이번 인도 발매는 해외에서 슈가논이 발매되는 첫번째 국가라는 의미가 있으며, 다른 지역에서 슈가논의 순차적 발매 초석이 될 것”이라며 “동아에스티의 주력제품인 슈가논이 국내에서 매출을 지속 확대하는 것처럼 해외시장에서도 매출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에스티는 지난 2012년 인도제약사 알켐(Alkem)과 인도와 네팔, 2014년과 2015년 브라질제약사 유로파마(Eurofarma)와 브라질과 중남미 17개국, 2015년 러시아제약사 게로팜(Geropharm)과 러시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슈가논 개발 및 판매에 관한 라이센싱 아웃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러시아와 브라질에서는 임상3상이 완료, 허가신청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