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쉽게 바꾼다
금감원, 펀드 간이투자설명서 쉽게 바꾼다
  • 최창민 기자
  • 승인 2019.03.1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제공=연합뉴스

[비즈트리뷴=최창민 기자] 오는 10월부터 간이투자설명서의 기재 방식이 지금보다 쉽게 바뀐다.

또 영문 기호로 써져 암호 같던 펀드 클래스 명칭에도 한글 용어가 병기된다.

금융감독원은 펀드 투자자가 투자 판단 시 핵심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간이투자설명서 기재 방식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간이투자설명서 첫 면에 펀드의 위험 등급, 위험 사항, 투자목적·전략, 비용, 운용실적 등의 핵심정보가 담긴다.

특히 첫 면 위에 위험 등급, 원금손실위험 요인, 투자대상 재산·지역별 위험 등의 중요위험 사항이 요약 기재된다.

지금은 중요 정보가 5~6쪽 분량의 간이투자설명서 곳곳에 분산 기재돼 있고 첫 면에는 모집 기간과 가입자격 등 중요도가 낮은 정보가 적혀 있다. 대부분 60~70쪽에 달하는 투자설명서는 분량이 많아 간이 설명서보다 투자자가 이용하기에 불편하다.

또 간이투자설명서에 펀드 비용 관련 정보는 지금보다 더 구체적으로 기재된다.

투자자가 펀드 투자 총비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1000만원 투자 시 기간별로 실제 지불하는 비용 정보와 동종 유형 펀드와의 비용 비교치가 제공된다. 아울러 창구 매수와 온라인 매수 간의 비용 비교치도 제시된다.

투자자가 펀드의 특징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펀드 클래스 명칭은 한글로 된 용어도 함께 기재된다.

펀드는 동일 펀드 안에서도 가입자격, 비용, 판매방식 등에 따라 클래스가 나뉘는데 영문 알파벳 기호 등으로 표기해 일반 소비자는 이해하기 곤란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밖에 가입자가 펀드 예상 투자 기간에 따라 본인에게 유리한 판매수수료 부과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설명 정보가 제공되며 펀드매니저 관련 정보는 학력·단순 근무이력 위주에서 운용실적과 운용경력연수 등 소비자의 선택에 도움이 되는 정보 위주로 바뀐다.

금감원은 이달 중 이런 내용을 골자로 기업공시서식을 개정해 자산운용사와 펀드 판매사의 준비 작업을 거쳐 오는 10월부터 시행되도록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