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인수주도' 현대중 권오갑부회장, 정주영 선영 참배
'대우조선 인수주도' 현대중 권오갑부회장, 정주영 선영 참배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03.17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 권오갑 지주 부회장(사진 앞줄 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정주영 창업자 18주기를 앞두고 16일 경기도 하남시 창우동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

[비즈트리뷴=강필성기자]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부회장이 고(故)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에게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보고했다.

   
17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권 부회장은 전날 정주영 명예회장의 18주기를 앞두고 경기 하남시 창우동에 있는 고인의 선영을 찾아 참배했다.


권 부회장의 이날 참배는 각별하다.

그는 지난 8일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을 맺은 뒤 "서명하는 순간 솔직히 긴장된 마음이었다. 반세기 전 고 정주영 명예회장님께서 허허벌판인 미포만 백사장 사진 한장을 들고 우리나라 조선업을 개척하셨던 순간이 떠올랐다"며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추모식에는 권 부회장의 지휘 아래 대우조선 인수전에 참여한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과 조영철 부사장 등을 비롯해 그룹 임직원 30여명도 참석했다.

   
가 사장과 조 부사장은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산업은행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본계약의 내용을 구체화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한편 오는 19일 저녁 울산 현대예술관에서는 울산대학교와 USP챔버오케스트라의 주관으로 '정주영 창업자 18주기 추모음악회'가 열린다.

   
기일인 21일에는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 세워진 정 명예회장의 흉상 앞에서 임직원이 추모 묵념과 헌화를 할 예정이며 같은 날 사내 추모방송을 통해 창업자의 기업가 정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