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상공인 주간' 개최…상공인과 소통 마련
대한상의, '상공인 주간' 개최…상공인과 소통 마련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03.1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는 법정기념일인 '상공의 날'을 올해부터 '상공인 주간'으로 확대하고, 앞으로 매년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상공인 주간은 매년 3월 셋째 주에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다.
 
'상공인이 열어가는 희망 대한민국'을 슬로건으로 내건 올해 상공인 주간에는 19일 상공의 날 기념 열린음악회를 시작으로 제46회 상공의 날 기념식(3/20), 상공인의 밤(3/20), 중소기업 우수제품 판매전(3/20~22),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상공의 날 기념 열린음악회'는 올해 처음으로 맞은 상공인 주간을 온국민과 함께 축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상공인과 근로자 등 120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20일 '제46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는 국가경제에 기여한 우수 상공인과 근로자 250여명에게 훈장과 산업포장, 표창을 수여한다는 계획이다. 기념식 직후에는 '상공인의 밤' 행사가 열려 국내외 상공인, 주한외국기업인과 가족 등 500여명이 참석해 서로 격려하는 자리를 가진다.

여기에 중소기업 상생협력과 사회공헌을 위한 행사들도 준비됐다.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중소기업 우수제품 행복나눔 판매전'이 오는 20~21일에 개최된다. 이번 판매전에는 가전, 식품, 패션, 생활용품 관련 150여개 중소기업들이 청계광장, 관악구청 광장, 장승배기역, 성동구청 광장, 잠실역, 연신내역 물빛공원 등 서울 6개 지역에서 참여한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올해 처음 여는 상공인 주간을 통해 상공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상공인들의 사기를 진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상공인 주간으로 확대 개최된 만큼 경제계만이 아닌 온국민이 함께 소통하고 화합하는 축제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