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더히트' 모모랜드 연우, 즉흥댄스로 "BAAM" 선보여
KBS2 '더히트' 모모랜드 연우, 즉흥댄스로 "BAAM" 선보여
  • 김민영 기자
  • 승인 2019.03.17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BS2 ‘더히트’ 캡처]
[사진제공=KBS2 ‘더히트’ 캡처]

 

[비즈트리뷴= 김밍영 기자] KBS2 ‘더히트’의 출연진이 노래는 물론 입담까지 ‘만능 게스트’로 변신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셔플쇼 더히트’(이하 ‘더히트’)에선 유리상자, 테이, 왁스, 창민, 채연, 모모랜드 멤버 연우, 주이, 혜빈이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유리상자는 “15년 전부터 해오던 거다. ‘더히트’가 생겼을 때 우리가 했던 거라는 생각을 했다”며 매시업의 원조임을 주장하며, 즉흥 시범으로 15년 매시업 내공을 자랑했다.

유리상자가 매시업 무대를 선보였다면, 채연과 창민은 비하인드 스토리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채연은 “군부대를 가면 신이 된 것 같은 느낌을 받아 좋았다”며 ‘위험한 연출’ 당시의 폭발적인 인기를 증명하는 가하면, 군인 출신 아버지에게 받은 군부대 공연 꿀팁까지 모두 방출했다. 

특히 연우는 “요즘 군통령은 모모랜드”라는 MC의 말에 “우린 아직 군통령보단 군 도지사”라는 엉뚱한 답변으로 웃음도 안겼다. 

그 후 창민은 “옴므는 프로젝트 그룹이었고 첫 곡이 너무 잘 돼 팀으로 결성됐다”고 옴므의 결성 배경을 전했다. 이에 MC 김신영은 “‘밥만 잘 먹더라’는 방시혁이 절에서 다이어트하며 만든 노래”라며 깜짝 놀랄만한 히트곡 탄생 비화까지 덧붙였다. 

MC 김신영은 이번에도 ‘가요박사’로 활약했다. 왁스의 ‘아줌마’ 노래에 맞춰 에어로빅 시범을 보이는 것은 물론 출연진의 토크에 살을 보태며 화려한 가요 지식을 드러냈다. 

출연진 중 막내인 모모랜드 연우, 주이, 혜빈은 ‘BAAM’(뱀)의 안무인 셔플 댄스와 테크토닉을 합친 일명 ‘셔플토닉’ 시범으로 보는 재미까지 놓치지 않았다.

한편, 다양한 출연진의 등장으로 매번 웃음과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는 ‘더히트’는 뮤지션 6팀의 히트곡을 섞어 새로운 곡으로 매시업 하는 신개념 뮤직쇼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roesrose29@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